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관악구, 시 주최 스마트시티 시범사업 선정…‘자치구 유일’

2년간 총 10억 원 시비 지원

관악구 스마트 통합관제센터. 관악구 제공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서울시에서 주최한 ‘2022~2023 생활현장 스마트시티 시범사업 자치구 공모사업’에 유일하게 선정됐다고 17일 밝혔다. 관악구는 올해부터 2년간 사업을 추진하며 총사업비 12억원 중 10억원을 시비로 지원받게 된다.

구는 ▲안전·복지 사각지대 해소 ▲주민 리빙랩 운영 ▲주민이 체감 가능한 서비스의 도입 등 3대 추진전략을 기반으로 복지와 안전 분야에서 IoT(사물인터넷) 및 최신 기술을 활용한 4개 서비스를 추진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아이디어 공모전 주민 제안건으로 리빙랩 활동을 통해 도출된 미래형 노인복지 종합 서비스인 ‘스마트경로당’은 코로나19로 심화된 디지털 격차와 초고령사회를 대비해 원스톱 헬스케어와 디지털 격차해소 체험 프로그램을 지원한다.

또 지난해 관악구에서 개발 완료한 장애통합 어린이집 스마트지킴이 서비스를 일반 어린이집과 치매 지원센터 등 실종 취약계층에 확대 적용하고, 수색 기능을 고도화하는 ‘IoT 기반 실종예방 스마트지킴이’ 등을 통해 복지 사각지대를 해소할 방침이다.

이외에도 전국 최초 ‘도심형 자율순찰 로봇 안심순찰 서비스’, ‘IoT 및 스마트도시 통합 운영 및 대응체계 구축’ 등 스마트기술을 통한 치안 인프라도 확충한다.

관악구는 기술을 보유한 기업 및 주민들과 지역 문제 분석, 서비스 기획, 구축 등을 함께 추진하고 올해 중으로 일부 서비스는 운영을 시작할 계획이다.

관악구 관계자는 “신기술 도입을 통해 사회적 약자의 안전, 복지 등 정책의 사각지대를 해소하겠다”며 “주민과 함께 만드는 생활 속 스마트 혁신, 안전·포용 스마트도시 관악 조성의 성공적인 모델이 될 수 있도록 사업 추진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