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만성 목 통증에 약침, 물리치료보다 효과 좋다

임상의학저널 게재…한의표준임상진료지침 개발 근거 자료 활용

약침 치료 장면. 자생한방병원 제공

흔히 겪는 만성 목 통증에 한방 약침 치료의 효과가 물리치료 보다 월등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와 주목된다.

자생한방병원 척추관절연구소는 약침(신바로 약침)과 물리치료의 효과를 비교한 연구논문을 국제 학술지 ‘임상의학저널(Journal of Clinical Medicine) 최신호에 발표했다.

신바로 약침은 근골격계 질환에 쓰이는 치료법으로, 2003년 미국에서 물질 특허를 받은 ‘신바로메틴’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연구는 2019년 9월부터 2020년 6월까지 자생한방병원(강남∙대전∙부천∙해운대)에서 중등도 이상의 만성 목 통증으로 내원한 환자 10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이번 연구에서는 실제 임상진료 방식과 유사하게 디자인돼 치료법간의 효과를 정확히 비교 평가하는 ‘실용적 무작위대조연구(Pragmatic randomized clinical trial)’ 방법이 활용됐다.

연구팀은 무작위 배정 방식으로 환자를 약침 치료군 50명, 물리치료군 51명으로 나눴다. 이어 각 치료법을 4주간 주 2회씩 받도록 하고 치료 후 5주차, 8주차, 12주차 시점에 효과를 평가했다.
평가 지표로는 목·팔 통증 시각통증척도(VAS), 목·팔 통증 숫자평가척도(NRS), 경부장애지수(NDI) 등이 사용됐다.
VAS(0~100㎜)와 NRS(0~10), NDI(0~100점) 세 척도 모두 숫자가 클수록 통증 및 장애가 심함을 나타낸다.

분석 결과, 첫 평가 시점인 5주차부터 약침 치료군은 물리치료군보다 목 통증 VAS와 NDI 등에서 통계적으로 우월한 효과를 보였다.
목 통증 VAS의 경우 약침 치료군의 변화량은 33.2로 치료 전 심한 통증 정도인 63.9에서 약한 통증 정도인 30.7로 크게 개선됐지만 물리치료군의 변화폭은 17.4에 그쳤다.
목 통증 NRS에서도 약침 치료군은 치료 전 6.4에서 일상생활이 가능한 3.2로 크게 호전된 반면 물리치료군은 6.6에서 일상생활에 약간 어려움이 있는 4.9 수준에 머물렀다.
약침 치료는 목 기능 개선에도 뛰어난 효과를 보였다. 약침 치료군의 NDI 지표는 36.5점에서 22점(경미한 장애)으로 감소폭이 14.4점에 달했지만 물리치료군의 변화량은 8점으로 소폭 하락했다.

삶의 질 평가지표 중 하나인 ‘SF-12(Short Form-12 Health Survey)’ 척도에서도 두 군은 8주차에서 유의한 차이를 보였다.
약침 치료군은 치료 후 SF-12 신체적 영역(PCS)에서 6.68점이 올랐으며 물리치료군은 2.61점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SF-12는 전 세계적으로 많이 쓰이는 건강 척도로 점수가 높을수록 삶의 질이 높은 것으로 평가된다.

12주차까지의 추적 관찰에서도 이 같은 효과는 유지됐다. 특히 약침 치료의 빠른 회복 속도가 확인됐다. 통증이 절반 이상 감소한 사람을 기준으로 회복 누적값을 측정한 결과, 약침 치료군의 경우 4주차에 환자의 절반이 회복했지만 물리치료군은 11주차까지도 25% 환자만 회복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과학적으로 밝혀진 신바로 약침의 항염 효과가 비교 연구를 통해 객관적으로 입증된 결과라고 해석했다.

연구논문의 제1저자인 자생한방병원 박경선 원장은 17일 “목 통증에 대한 약침 치료 효과에 관해 최초로 진행된 실용적 임상 연구로, 실제 임상 현장을 반영하고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있다”며 “나아가 약침 치료 효과에 관한 객관적 근거 자료를 확보해 경항통(목 통증) 한의표준임상진료지침의 근거 수준과 권고 등급을 높이는 자료로 활용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는 보건복지부 국책과제인 경항통 한의표준임상진료지침 개발을 위해 진행됐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지난해 목 통증 진료 환자는 233만4178명으로 허리 디스크 환자(211만6677)보다 많다. 목 통증을 심하게 느끼는 경우 진통제를 복용하거나 물리치료(온열·견인·전기치료), 추나요법 등 전문적 치료를 받기도 한다. 반복적인 소염 진통제 사용은 속쓰림이나 소화불량 같은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어 최근 비약물적 치료에 대중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민태원 의학전문기자 tw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