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재단 출범… 최영준 이사장·김선옥 사장 임명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가운데)이 17일 서울 용산구 문체부 저작권보호과 서울사무소에서 신임 최영준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재단 이사장(오른쪽)과 김선옥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재단 사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문체부 제공

광주광역시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의 운영 활성화를 담당할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재단이 출범했다.

17일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해 개정된 ‘아시아문화중심도시 조성에 관한 특별법(아특법)’에 따라 새로 설립한 국립아시아문화전당재단이 창립총회와 법인인가 등을 마무리하고 공식 출범했다고 밝혔다.

황희 문체부 장관은 이날 문화재단의 초대 이사장으로 최영준 전 광주MBC 사장을, 기관을 대표하고 운영을 총괄하는 초대 사장으로 김선옥 (사)문화예술협회 이사장을 임명하고 임명장을 수여했다.


문화전당재단의 최고 의결기구인 이사회는 문화, 예술, 콘텐츠, 홍보 등 전문가 15명으로 구성했다. 조직은 사장과 사무국장 아래 경영관리팀, 문화사업개발팀, 문화유통팀, 대외협력팀 등 6개 팀(132명)으로 편성했다.

문화전당재단이 새로 출범함에 따라 그간 아시아문화전당에서 콘텐츠 창·제작과 교류, 연구, 인력 양성 등을 수행해온 아시아문화원은 그 기능을 문화전당으로 이관하고 해산한다. 문화재단은 정원 범위 안에서 기존 아시아문화원 직원의 고용을 승계했다.

문화발전소로서의 핵심 기능이 문화전당으로 일원화됨에 따라 문화재단은 앞으로 콘텐츠 활용과 유통, 어린이 체험·교육, 문화상품 개발, 문화전당 편의시설 운영 등 문화전당의 운영 활성화를 위한 업무를 집중적으로 추진한다.

황희 장관은 “관련법 개정으로 2015년 문을 연 문화전당이 새롭게 도약할 계기를 마련했다”며 “문화전당재단이 차별화된 문화서비스를 제공해 문화전당의 미래를 만들어가는 핵심 동력원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