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해상풍력 이익금 시민들과 공유 추진

울산시는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사업에서 나온 수익을 시민들과 공유하는 방안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울산시에 따르면 울산 앞바다에 기존 6GW 규모에 추가로 3GW를 더해 총 9GW 규모의, 부유식 및 고정식을 망라한 세계 최대 규모의 해상풍력 발전 단지 조성을 추진 중이다.

현재 9GW 중 2.4GW는 이미 발전사업 허가를 취득했고 6.6GW는 발전사업 허가 절차를 밟고 있다.

시는 울산 앞바다 부유식 해상풍력단지 조성 계획이 확장되면서 단지 확장으로 인한 단가 하락 등으로 경제성이 높아지고, 발전량이 늘어나면 지자체 주도형 인센티브 등 법과 제도에서 보장하는 지원액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9GW의 전력생산량은 36TWh(테라와트시)로 울산의 모든 공장이 쓸 수 있는 전력량인 29TWh와 1.5TWh의 가정용 전기 3.1TWh의 상업건물 전력을 모두 공급하고도 남는 양이다.

9GW의 부유식해상풍력발전은 국내 발전량의 6% 이상을 책임진다. 초기 투자비용을 제외하면 원료값과 탄소 배출에 따른 부담이 없어 지속적인 수익증대가 기대된다.

앞서 송철호 울산시장은 지난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중앙지방협력회의에서 부유식 해상풍력발전 사업의 이익 일정액을 해당 지자체에 배분하고, 주민이익공유제 모델 제도화를 건의했다.

신재생에너지법 상 발전 시 주민 참여로 인한 가중치로 발생한 수익을 지역 주민에게 제공할 수 있다.

또 발전소 주변지역 기금 등을 통해 자금을 확보할 수도 있다. 시는 부유식 해상풍력 발전량이 늘어나면 시민에게 환원할 수 있는 자금도 확대되는 만큼 이를 활용해 그린에너지 울산형 기본소득을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시는 이번 건의가 수용되면 풍력과 수소 등 친환경에너지 발전 사업 수익 일부를 시민에게 되돌려주는 울산형 기본소득 시행이 가능할 것으로 전망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풍력발전단지 조성이 끝나면 사업에 필요한 인력 양성과 울산으로 유입되는 인구를 위한 정주여건 개선 비용을 어떻게 마련할 것인지가 과제가 될 것”이라며 “전남, 제주 등 해상풍력발전 사업을 추진하는 지자체 공동의 문제”라고 말했다.

울산=조원일 기자 wc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