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부산국제모터쇼 4년 만에 열린다…7월 벡스코서 개최

2018년 6월 벡스코에서 열린 부산국제모터쇼 장면, 부산시

부산국제모터쇼가 4년 만에 개최된다.

부산전시컨벤션센터 벡스코는 오는 7월 14일 ‘프레스 데이’를 시작으로 24일까지 총 11일간 ‘2022년 부산국제모터쇼’를 개최한다고 17일 밝혔다.

부산시가 주최하고 벡스코,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한국수입자동차협회, 한국자동차산업협동조합이 주관하는 올해 부산국제모터쇼는 ‘넥스트 모빌리티, 축제가 되다’(Next Mobility, A Celebration)이라는 주제로, 넥스트 모빌리티를 대변하는 다양한 전시 품목들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를 위해 오는 3월 31일까지 참가업체 모집을 진행한다.

2년마다 열리는 부산국제모터쇼는 지난 2020년 코로나19 영향으로 불가피하게 행사를 열지 못하면서 올해 4년 만에 치르게 된다.

모터쇼에는 승용차, 상용차뿐 아니라 친환경 자동차, 특장차, 모터사이클, E-모빌리티·차량 IT(정보기술), 부품·액세서리, 자율주행기술 등으로 품목을 다변화해 전시할 계획이다. 특히 내연기관차에서 전기차로의 전환 등 자동차 산업 패러다임의 변화를 한 눈에 둘러볼 수 있는 전시회로 꾸며질 전망이다.

또 친환경 차량·자율주행 기술 전시, 전문 학술행사, 세미나 등 미래 자동차 트렌드를 선보일 예정이다.

부산국제모터쇼 사무국 관계자는 “미래형 모빌리티 체험도 가능한 다양한 부대행사를 마련하는 등 명실상부한 자동차 축제로의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지난 12일~13일 이틀간 온라인으로 개최한 2022 부산국제모터쇼 설명회에는 국내 완성차업체 5개사와 해외 10개 브랜드가 대거 참가해 이번 행사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고 전했다.

부산=윤일선 기자 news828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