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철수, 김건희 통화 보도에 “국민께서 판단할 문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17일 서울 영등포구 한국사회복지사협회 사무실에서 ‘복지국가실천연대’ 초청으로 열린 정책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국민의당 제공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는 17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7시간 통화’ 내용을 다룬 MBC 보도에 대해 “국민께서 판단하실 문제”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이날 복지국가실천연대 초청 정책간담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관련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안 후보는 ‘안일화(안철수로 단일화)라는 말을 했는데, 단일화 가능성을 열어둔 것인가’라는 질문에는 “시중에 안일화라는 말이 돈다는 걸 전달한 것일 뿐”이라고 답했다.

안 후보는 전날 KBS 일요진단 라이브에서 단일화와 관련해 “혹시 안일화라고 못 들어 봤나”라고 되물으며 “안철수로 단일화다. 그게 시중에 떠도는 말”이라고 주장했다.

안 후보는 ‘설 연휴 전 3자 토론이 성사되지 않을 경우 영향이 있다고 보나’라는 물음엔 “어떤 영향에 대해 걱정되서 문제 제기를 하는 게 아니다”라며 “민주주의 제도하에서 정의로운, 공평한 기회를 갖자는 뜻에서 말씀을 드린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민들도 공평한 정보를 가지고 판단해야 되지 않겠나”라며 “정의의 문제”라고 강조했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은 지난 13일 이재명·윤석열 후보 간 양자 TV 토론을 설 연휴 전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이에 안 후보는 “정말 공정하지 못하다”며 “두 사람 중 하나를 선택하게 하려는 의도가 너무 보인다”고 반발했다.

안 후보는 ‘대북 선제타격’ 관련 질문을 받고는 “선제타격이라는 말이 작계 5015에 나오는 말인데, 작계 5015는 전시작전권을 대한민국이 갖고 있을 때 그 시행 방법에 대한 계획”이라며 “그러니까 지금 해당되지 않는다”고 답했다. 전작권을 환수하지 못한 상황에서 선제타격은 사실상 불가능하다는 것이다.

다만 안 후보는 “선제타격까지도 고민할 정도의 상황이면 벌써 위기 상황이고 급박한 상황이 아니겠나”라며 “그러면 당연히 미국과 협의해 한·미 공조를 통해 같이 결정하고 풀어가야 할 문제”라고 말했다.

소상공인 지원에 필요한 재원을 마련하는 것과 관련해선 “1월에 추경을 해서 국채를 또 발행하는 것이 아니라, 올해 사업 중에서 구조조정이 가능한 것들을 점검하고 긴축적으로 운영하면 충분히 재원 조달이 가능하다고 본다”고 말했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