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충남도 ‘농어업용 협동로봇’ 등 미래산업 발굴 나선다


충남도가 ‘농어업용 협동로봇’ 산업 육성을 위한 테스트베드를 구축하는 등 신성장 동력 발굴에 나섰다.

도는 17일 도청 중회의실에서 ‘미래사업 발굴과제 기초연구 결과보고회’를 개최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이필영 도 행정부지사, 관련 전문가 등 20여 명이 참석했다.

행사 1부에서는 박강희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박사와 허재두 한국전자통신연구원 박사, 김현덕 한국정보통신산업연구원 박사, 조용현 순천향대 교수가 각각 ‘인공지능 및 메타버스를 결합한 실감형 플랫폼 구축’ ‘양자컴퓨팅 산업 거점화’ ‘농어업용 협동로봇 산업 육성’ ‘탄소중립 실현 스마트에너지 실증단지 구축’을 미래사업으로 제시했다.

2부는 김회정 충남역사문화연구원 박사, 이주아 한국해양과학기술원 박사, 김형철 충남연구원 박사가 ‘600년 역사도시 읍치를 활용한 지역발전정책’ ‘충남형 해양생태계 지역혁신 거버넌스 구축’ ‘천안~아산~평택 순환철도 구축’을 발표했다.

이중 농어업용 협동로봇은 농어업·축산업이 발달한 충남의 특성을 살린 미래 먹거리 중 하나로 선정됐다. 국내 농업용 로봇은 현재 자율주행 트랙터 및 방제·수확 로봇 등 일부를 제외하면 본격적인 상용화가 이뤄지진 않은 상태다.

농지면적 전국 3위, 돼지·닭 사육 1위인 충남은 농어업용 협동로봇의 개발 및 적용이 가장 용이한 지역으로 꼽힌다. 이 로봇은 사람과 같은 공간에서 작업하면서 상호작용하고 사료보급과 청소, 과수 수확 지원, 농약 살포, 양식장 그물 걷기 등을 돕는다.

사업을 제시한 김현덕 박사는 방제용 로봇개발, 농어업용 협동로봇 개발 테스트베드 구축, 로봇 플랫폼 개발의 글로벌화 등 발전전략을 3단계로 나눠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

도는 협동로봇 개발을 통해 농어업 인구 고령화 문제 해소와 지역 중소기업 육성, 농가소득 향상 등의 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스마트에너지 실증단지 구축사업도 탄소중립 실현과 신재생에너지 정책을 위한 미래사업으로 제안됐다. 에너지 저장시스템(ESS) 기술 개발, 인공지능(AI)·빅데이터·사물인터넷(IoT) 기술을 활용한 마이크로 그리드 구축사업 등이 포함됐다.

이밖에 양자컴퓨팅 산업 거점화는 현존 슈퍼컴퓨터보다 뛰어난 연산능력을 가진 양자컴퓨팅 산업을 확대하는 것이 핵심이며, 천안~아산~평택 순환철도는 충남 북부지역과 경기 남부지역을 연결하는 순환 철도를 구축해 초광역 생활경제권으로 만들기 위한 사업이다.

양 지사는 “제안된 사업은 실질적이고 구체적인 방안을 마련해 정책에 적극 반영하겠다”며 “앞으로도 미래 성장을 이끌 새로운 사업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달라”고 강조했다.

홍성=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