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무작위 ‘허경영 전화’…가수 김필 “제발 그만요 후보님”

가수 김필. 국민일보DB

가수 김필이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 후보의 투표 독려 전화에 “제발 전화 그만해달라”고 호소했다.

김필은 1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02’ 지역번호로 시작하는 착신 내역 사진을 올렸다. 그러면서 그는 “제발 전화 그만해주세요.후보님...”이라고 덧붙였다. 그가 공개한 전화번호는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선후보의 투표 독려용 번호로 확인된다.

김필 인스타그램. 인스타그램 캡처

‘허경영 전화’로 불리는 이 전화는 “안녕하십니까. 허경영 대통령 후보입니다”로 시작하는 10초가량의 투표 독려 전화로, 지난해 11월부터 현재까지 무작위로 걸려 오며 과도하다는 비판 여론이 불거졌다.

개인 휴대전화는 물론 병원 응급실까지 전화가 걸려와 업무에 방해가 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지난해 12월 말에는 대학들이 수시모집 충원합격자를 발표하고 최종등록을 안내하는 상황에 허 후보측 투표독려전화로 혼란을 겪은 수험생들의 불만도 이어졌다.

현재 해당 전화 자체가 불법은 아니다. 공직선거법은 “누구든지 투표 참여를 권유하는 행위를 할 수 있다”(58조 2)고 규정하고 있기 때문이다. 허 후보가 자신을 지지해달라는 말을 하지 않는 한 법 위반이 아니다.

‘허경영 전화’는 용역업체를 통해 여론조사 방식처럼 임의로 전화번호를 추출해 무작위로 전화를 거는 방식이다. 전화 1200만통을 성사시킬 때 1억2000만원가량의 비용이 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