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북 금융중심지 지정 ‘윤곽’ 내달 드러난다

금융위, ‘지역특화 금융산업 연구 용역’ 2월중 마무리

전북도청사.

3년전 보류된 전북 금융중심지 지정에 대한 방향성이 다음 달 윤곽을 드러낼 것으로 보인다.

17일 전북도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지난해 8월부터 추진해온 ‘대한민국 지역특화 금융산업 발전방안 연구용역’을 오는 2월중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 용역은 국가 금융산업 경쟁력 강화와 글로벌 금융중심지 간 경쟁, 외국계 금융회사들의 국내 영업점 축소 등으로 위기를 맞는 상황의 탈출구를 마련하기 위해 진행되고 있다. 또 세계 각국의 4차 산업 육성 정책, 코로나19 지속 상황에서 새로운 형태의 금융중심지와 금융산업 발전 전략 등에 대한 연구를 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금융중심지 지정을 요구해온 전북도는 논리성과 타당성을 얻고 글로벌 금융도시 도약을 위한 금융산업 생태계 기반 강화에 탄력이 생길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도는 연구용역 결과에 따라 ‘전북 특화 금융도시 모델’을 구체화하기 위한 사업을 적극 진행할 계획이다. 또 국민연금공단 등과 함께 지역맞춤형 금융산업을 유치하고 국내·외 금융기관의 추가 신설·이전을 위한 유치 활동 등 금융생태계 기반을 강화할 방침이다.

더불어 핀테크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금융인력 양성, 네트워크 확산, 금융타운 건립 등을 단계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또한 도는 도내 호텔과 국제회의장 등 지원시설에 대한 민간수요 요건을 고려해 민자 유치 등 사업을 추진키로 했다. 도는 별도로 상반기 중 ‘전북 특화 금융산업 연구용역’을 발주해 전북에 특화된 금융모델을 구체화하고 제도개선 방안을 도출·건의해 글로벌 금융도시 육성 여건을 성숙시켜 나가기로 했다.

한 관계자는 “금융중심지 지정이 한 차례 유보 됐지만 이번에 나오는 금융위의 용역 결과에 맞춰 관련 사업 기반을 다질 것”이라며 “다른 지역의 견제 등이 많지만 전북지역에 글로벌 금융생태계를 구축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전북도는 2019년 금융위원회에 제3 금융중심지 지정을 요청했지만 인프라 부족 등의 이유로 불발됐다. 당시 부산지역 반발도 컸다.

전북에는 국민연금공단이 전북혁신도시로 이전한 뒤 세계수탁은행 1~2위를 다투는 스테이트스트리트은행과 뉴욕멜론은행이 2019년 각각 전주사무소를 개소했다. 또 SK증권과 우리은행, 무궁화신탁, 현대자산운용 등이 자산수탁 사무소를 전주에 냈다.

도는 국민연금공단과 손잡고 2019년부터 지속적으로 금융 인력을 양성하고 있다. 인력 양성 수는 첫해 100명에서 2020년 210명, 올해 300명 등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