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어준 개인방송이냐”…오세훈-시의회 TBS 예산 놓고 설전

오세훈, 김어준 방송 겨냥 “시민 비판 안 들어”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언론 길들이기” 반박

오세훈 서울시장(오른쪽)과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연합뉴스

서울시 예산안과 관련해 시의회에 대한 비판을 이어가고 있는 오세훈 서울시장이 이번에는 TBS 출연금을 놓고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과 충돌했다.

오 시장은 17일 페이스북을 통해 자신의 공약사업인 ‘서울런’ 예산을 시의회가 삭감한 것을 비판했다. 서울런은 시민들을 위한 스마트 평생교육 플랫폼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김 의장은 오 시장의 글에 대해 “TBS 출연금 삭감 이유는 무엇이냐”고 페이스북을 통해 반박했다. 김 의장은 “예산으로 언론을 길들이려고 하는 것은 언론탄압”이라며 “재단 독립화를 가장한 TBS 재갈 물리기다”라고 비판했다.

김 의장은 “TBS는 인건비, 청사 유지비 등 고정비용으로만 연 370억원이 소요되는 기관”이라며 “서울시는 이를 다 알면서도 고정비조차 충당할 수 없는 수준으로 예산을 편성한 뒤 ‘방송의 독립’을 운운하는 억지 논리를 펼쳤다”고 비판했다.

김 의장은 “서울시의 TBS 길들이기는 이제 시작일 뿐인지도 모른다”며 “시장님은 방송의 홀로서기를 돕는다는 그럴싸한 포장을 두르겠지만 언론을 길들이고자 하는 ‘언론 탄압’일 뿐”이라고 비판했다.

서울시는 TBS 출연금을 올해 375억원에서 122억원 삭감한 253억원으로 편성했다. 하지만 서울시의회는 최종적으로 서울시 편성안에서 67억원 증액된 320억원으로 출연금을 확정했다.

오세훈 “TBS 존재 의미 성찰 필요”

오 시장은 김 의장의 글에 “자극적인 용어로 사실을 호도하지 말라”며 반박글을 올렸다.

오 시장은 “TBS는 교통정보 제공 기능을 모두 휴대전화, 내비게이션에 뺏기다보니 설립목적은 사라지고 음악방송이나 시사프로그램까지 운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제는 서울시가 운영하는 유일한 방송국인 TBS의 존재 의미에 대해 성찰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했다.

오 시장은 TBS 프로그램 ‘김어준의 뉴스공장’을 겨냥해 “계속 공정성 논란을 야기해왔고 급기야 개인 방송이냐는 비아냥까지 듣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럼에도 방송 독립성을 운운하며 시민들 비판은 귓등으로 듣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오 시장은 또 “TBS는 2년 전 시 산하기관에서 재단으로 독립했는데 2021년 재정의존도는 72.8%로 전체 출연기관 평균 재정의존도 42%에 크게 웃도는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관성적 운영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시 예산에 전적으로 기대 온 게 분명한 사실”이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시민 복리를 위해 제대로 된 예산을 만들려고 했던 노력이 민주당이 절대 다수 의석을 차지하는 시의회 의결권 앞에 상당 부분 훼손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이어 “‘TBS 길들이기’ ‘언론 탄압’이라는 자극적 용어로 옹호해도 상황은 달라지지 않는다. 이미 많은 시민들이 매 순간 지켜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지난 7일 ‘지못미 예산 시리즈 1 -장기전세주택’ 글을 시작으로 시의회가 자신의 사업 예산을 삭감한 데 대해 페이스북을 통해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김 의장은 오 시장의 지적에 대해 ‘오발탄’이라며 맞대응하고 있다.

오 시장은 이날 서울런 예산과 관련해서는 교육플랫폼 구축 사업비 35억원이 전액 삭감됐다고 비판했다. 김 의장은 이에 대해 추가글을 통해 “서울런 예산 168억원 중에서 133억원은 모두 온전히 지켜졌다”며 “오히려 서울시의회가 참 많이 양보하고 물러섰다고 봐도 무방하다”고 반박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