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헌동 SH사장, 오금·항동지구 분양원가 공개…최고수익률 36%

오세훈 서울시장(왼쪽)이 17일 서울주택도시공사(SH)를 방문해 신년 업무보고를 받고 있다. 연합뉴스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17일 오금지구 1·2단지와 항동지구 2·3단지 분양원가를 공개했다. 김헌동 SH 사장은 “대장동 개발사업은 SH 분양가의 두 배로 분양이 돼 민간에게 폭리를 취하게 했다”며 분양원가 공개 확대 방침을 거듭 강조했다.

SH는 이날 오세훈 서울시장과의 신년 업무보고에서 오금·항동지구 4개 단지의 택지조성원가 10개, 건설원가 11개 항목을 공개했다. 총 분양원가는 오금 1단지(166세대)가 635억원, 오금 2단지(238세대)가 938억원, 항동 2단지(394세대)가 1208억원, 항동 3단지(732세대)가 2095억원으로 나타났다. 분양 수익률은 오금 2단지가 36.1%로 가장 높았고 이어 오금 1단지(32.9%), 항동 3단지(23.0%), 항동 2단지(16.5%) 순이다.

이들은 2016∼2018년 SH공사가 분양한 단지다. 지난해 말 SH가 과거 10년간 주요사업지구 분양원가 공개 방침을 밝힌 뒤 이뤄진 첫 번째 후속 조치다. SH는 최근 10년 내 건설 단지 35곳의 분양원가도 연내 모두 공개할 방침이다. 과거 분양단지는 21개 항목으로, 준공정산 예정단지(위례지구, 고덕강일지구 8·14단지 등)는 71개 항목으로 공개된다.

김 사장은 업무보고에서 “SH는 분양원가와 상세한 설계·도급내역을 공개하는데 경기주택도시공사(GH)는 주택 건설업자와 협약한 내용만 공개하고,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아예 분양 원가를 공개하지 않는다”며 “그래서 3~4차 사전 청약의 경우 SH가 4억원에 분양한 아파트보다 2배 가까운 청약 대금으로, 대장동 개발사업은 두 배 가격으로 분양돼 민간에 폭리를 취하게 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SH는 국내 최초로 2006년부터 후분양제도를 도입했다. 이렇게 하면 광주 화정아이파크 같은 부실로 인한 문제가 생기지 않아 일반 시민의 피해가 전혀 없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은 “현 정부의 연이은 부동산정책 실패로 서민 주거비 부담이 감당하기 어려운 수준으로 높아졌다”며 “부동산 시장의 혼란으로 고통 받는 시민을 위해서 주택 시장을 안정화하는 것이 최우선 순위”라고 말했다. 이어 “사실 SH 공급 주택에 대한 시민의 인식과 평판이 그렇게 후한 편이 아니다”며 “비용이 더 들더라도 시민이 들어가 살고 싶은 최고의 주택이 공공주택으로 만들어져야 한다. 주택의 질도 획기적으로 높일 방안을 고민해 달라”고 당부했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