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준석 “김건희보다 이재명 더 무서워” 李 선생님 꿈 소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아무리 후보자의 배우자 발언을 물고 들어가도 국민입장에서 가장 무서운 건 이것”이라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과거 발언을 소환했다.

여권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의 통화 녹취록 중 방송되지 않은 ‘내가 정권 잡으면…’이라는 발언을 문제 삼자 이 후보가 “선생님이 되서 애들을 때려보겠다”고 말한 과거 발언을 같이 꺼내든 것이다.

페이스북 캡처

이 대표는 17일 SNS에 ‘나는 꼼수다’ 출신 김용민 평화나무 이사장이 “윤석열에 투표하면 김건희가 당선됩니다”라고 말한 글을 공유하면서 이같이 응수했다.

이 대표가 공유한 과거 이 후보의 트위터 글에 따르면, 이 후보는 지난 2012년 7월 ”내가 세상에서 가졌던 첫꿈은 시골 초등학생 때 가졌던 ‘선생님’이었다”며 “왜 선생님이 되고싶었냐고요? 기막히겠지만 선생님한테 너무 많이 맞아서 나도 선생님이 되서 애들 때려보겠다고…”고 적었다. 그러면서 “복수감정? 꿈은 세월따라 변하더라”고 덧붙였다.

트위터 캡처

이 대표는 이 발언을 두고 “국민입장에서 가장 무서운 건 이것”이라며 “이재명에 투표하면 이재명이 당선된다”고 비꼬았다.

이 대표는 이날 성동구 한양대학교에서 열린 행사를 마치고 기자들을 만나 윤 후보의 부인 김씨의 녹취 보도에 관해 “제가 평가할 상황은 아닌 것 같다”며 “사적인 대화라고 생각했던 발언이니 국민들께서 감안해서 평가할 것이라 본다”고 말했다.

김 씨가 해당 방송에서 ‘나와 남편은 안희정 편’이라고 언급한 데 대해선 “개인적 사견을 얘기한 것”이라고 거듭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후보자의 배우자가 그렇게까지 문제 될 표현을 한 것 같다는 느낌은 들지 않는다”며 “2회차 방영할 때 내용이 있을까 (싶다)”고 덧붙였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