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몽규 물러난 HDC, 현대산업개발 100만주 매입

“주주가치 보호 및 책임 경영 차원”

정몽규 HDC현대산업개발 회장이 17일 서울 용산사옥 대회의실에서 광주 아파트 외벽 붕괴 사고와 관련한 대국민 사과를 하고 있다. 정 회장은 사의를 밝혔다. 이한결 기자

HDC가 광주 신축 아파트 붕괴사고와 이어진 여론의 질타로 하락한 현대산업개발의 주가를 방어하기 위해 100만주 이상을 매수한 것으로 나타났다.

HDC는 17일 “현대산업개발 보통주 100만3407주를 지난 13일부터 이날까지 장내 매수했다”고 공시했다. 아파트 붕괴사고 이틀 뒤인 지난 13일 57만3720주를 시들이고, 14일 29만9639주, 이날 13만48주씩을 각각 사들였다.

엠엔큐투자파트너스는 같은 기간 HDC 보통주 32만9008주를 장내 매수했다. 엠엔큐투자파트너스는 정몽규 HDC 회장이 지분 100%를 보유한 투자회사다. HDC와 엠앤큐투자파트너스가 각각 사들인 현대산업개발과 HDC 주식의 매수 총액은 230억원 규모다.

현대산업개발 측은 “최근 붕괴사고로 그룹 계열사 전반에서 주가가 하락해 주주가치 보호 측면과 책임 경영을 하는 차원에서 주식 매입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광주 서구 화정동 현대산업개발 아이파크 신축 아파트의 23~28층 구조물은 지난 11일 붕괴됐다. 당시 현대산업개발의 주가는 전 거래일보다 19.03% 떨어진 2만8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정 회장이 회장직에서 물러난 이날 현대산업개발 주가는 0.79% 내린 1만8750원에 거래를 마쳤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