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최순실, 꼭두각시, 천박”… 김건희 향해 與 맹비난

민주당 각계 인사 김건희 겨냥 맹공
조국 “김건희, 수사에 관여했을 수도”

국민일보DB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에 대해 여당은 “김건희 대통령” “최순실 시즌2” “윤석열 꼭두각시” “아주 천박” 등의 수위 높은 발언을 쏟아내며 맹비난했다. 또 윤 후보 부부와 친분이 있다는 무속인이 윤 후보 캠프에서 업무 전반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부각하며 무속 논란 재점화도 시도했다.

선대위 상임고문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17일 페이스북에 “윤 후보를 커튼 뒤에서 조종하는 김씨는 마구 내지르는 최순실보다 훨씬 은근하고 영악하다”며 “보수정당이 다시 한 여인에 의해 완벽하게 접수되어 선거를 조종당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씨를 박근혜정부 국정농단의 주인공 최순실씨에 빗댄 것이다.

선거대책위원회의 현근택 대변인은 CBS라디오에서 “캠프 구성에 직접 관여했다는 것을 (김씨) 본인이 인정했다. 최순실(을 보는 듯한) 기시감이 든다. 최순실 시즌2 아니냐(는 생각)”고 말했다.

국민일보DB

김씨의 ‘7시간 통화’에서 여러 차례 언급된 조국 전 법무부 장관도 공세에 적극 가담했다. 그는 페이스북에 “당사자로 말하지 않을 수 없다”며 “김씨는 (조국) 수사의 방향 전환에 대해 최소한 알고 있었고 관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김씨가 윤 후보가 검찰총장이던 시절 자신을 겨냥한 수사를 지휘할 당시 영향력을 행사했을 수 있다는 지적이다.

조 전 장관은 “윤석열 검찰은 법적 판단이 아니라 정치적 판단으로 구속 수사와 수사 확대를 결정했다. 시쳇말로 하면 ‘괘씸죄’가 더해져서 세게 했다는 것”이라며 “‘조국은 불쌍하다’는 (김씨의) 말은 이러한 배경을 인정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TBS라디오에 출연한 우상호 의원은 유튜브 매체 ‘서울의소리’가 이날 추가로 공개한 녹취본에 김씨가 “내가 정권을 잡으면”이라고 말하는 대목이 나온다며 “굉장히 이상하다. 아주 천박하다”고 원색적으로 비난하기도 했다.

최민희 전 의원도 SNS에서 “어차피 김건희가 정권 잡으면 무사하지 못할 인생, 오늘부터 더 정확하게 더 세게 방송 토론하련다”며 “무엇보다 김건희 대통령 되면 문재인 대통령, 이재명 후보 모두 무사하지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김남국 의원은 “윤 후보가 김건희 씨의 꼭두각시가 아니길 바란다”며 “김건희 씨가 선거운동에서 핵심적인 역할에서 나아가 윤 후보를 대신하고 있다는 느낌마저 든다”고 지적했다.

윤 후보 선거대책본부에 몸담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건진법사’ 전모씨를 고리로 압박 수위를 높이기도 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이날 오전 부산시당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다시 주술의, 무속의 시대로 돌아갈 수 없다”고 언급했다.

선대위 김진욱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은 또다시 출현한 무속인의 선거운동 농단에 대해 윤 후보의 책임 있는 답변을 요구하고 있다”고 밝혔으며 안호영 의원도 페이스북에 “윤석열·김건희 공동정부에서는 아예 공개적으로 무속인들이 국가의 중대사를 결정하는 상황이 올지 모르겠다”고 적었다.

천공 스승, 손바닥 ‘왕(王)’자 등으로 곤욕을 치렀던 윤 후보에게 다시금 ‘무속 프레임’을 씌우려는 의도로 보인다.

송태화 기자 alv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