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부인 논란에 “사적 대화 뭘 그리 오래했는지…심려 끼쳐 죄송”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2022.1.16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보도와 관련해 “어찌됐든 많은 분들께 심려 끼쳐드린 점에 대해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17일 말했다.

윤 후보는 일단 사과 의사를 표명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지난 16일 보도에 대해 ‘정치 공작’이라고 주장하며 역공에 나섰다.

윤 후보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부인 김씨 통화 파일 논란과 관련해 “저는 방송 시간에 다른 일을 하고 있어서 직접 보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어 “많이 걱정하는 분들이 계시기 때문에 남편인 제가 좀 더 잘 챙기고 했어야 했다”며 “제가 아무래도 선거 운동하러 새벽에 나갔다가 밤늦게 들어오고 하니 아내와 대화할 시간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윤 후보는 또 “사적인 대화내용이 이런 방송으로 공개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것도 있지만 저도 잘 이해가 안 가는 면이 있다”며 “사적인 대화를 뭘 그렇게 오래 했는지”라고 말했다.

윤 후보는 그러면서 “제 처가 바쁘게 선거 운동에 많이 관여하고 도와주는 상황이라면 그렇게 장시간 통화할 수 있는 시간이 되었겠는지 생각해 달라”고 강조했다. 김씨가 선거 운동에 세세히 개입했다면 누군가와 장시간 통화할 여유가 없었을 것이라는 주장이다.

윤 후보는 ‘김씨가 캠프 인선과 운영에 관여한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저도 정치를 처음 해보다보니 정치권에 있는 분들 잘 몰라서 여러 분들의 추천으로 인선을 하는 마당에, 제 처가 정치권에 누구를 알아서 저것을(인선을) 하겠느냐”고 답했다.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6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대하빌딩에서 열린 국민의힘 여성지방의원 임명장 수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1.16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은 윤 후보의 원론적인 사과와는 별개로 ‘정치 공작’ 프레임을 꺼내 들었다.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선대본부 회의에서 “불법 녹음한 후보 배우자의 사적인 대화 내용을 MBC가 방송했는데 이런 행태는 단순한 불공정을 넘어 매우 악질적 정치 공작”이라고 공격했다.

이어 “최소한의 양심을 가진 공영방송이라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의 형수 욕설 테이프, (부인) 김혜경씨 관련된 것도 방송해서 국민이 균형 잡힌 판단을 하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이 역공에 나선 배경에는 “결정적 한 방은 없었다”는 내부 평가가 자리 잡고 있다. 선대본 관계자는 “인터넷 커뮤니티와 SNS에선 김건희씨에 대한 우호적인 여론도 생겼다”면서 “통화 내용 방송은 중도층 민심 이반에는 크게 역할을 하지 못한 것 같다”고 말했다.

다만 후속 보도 내용을 지켜보자는 신중한 기류도 있다. MBC는 오는 23일 추가 보도를 예고한 상황이다.

국민의힘은 이날 MBC를 상대로 제기한 방송금지 가처분 사건의 법률 대리인인 김모 변호사와 MBC ‘스트레이트’ 제작진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공표 등 혐의로 검찰에 고발했다.

김씨의 공개 행보 개시에 대해서도 신중론이 우세하다. 권 본부장은 ‘김씨의 선거운동이 앞당겨지느냐’는 질문에 “어느 정도 시간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문동성 이상헌 기자 theM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