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장혜영 “김건희 ‘미투’ 발언…권력형 성폭력 부정·조롱”

“왜곡 바로잡아야 할 유력 대선후보 배우자가…절망적”
“이번 대선 그야말로 여성이 사라진 선거”

장혜영 정의당 의원. 뉴시스

장혜영 정의당 의원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의 안희정 전 충남도지사 관련 발언에 대해 “권력형 성폭력을 부정하고 희화화하고 있다”고 강력 비판했다.

장 의원은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MBC 스트레이트에서 방송된 김씨의 안희정 미투 부정 및 동정 발언은 공공연한 진실을 근본적으로 왜곡하며 부정했다”며 “우리는 세상을 미투 이전으로 돌리는 정치에 맞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 의원은 지난해 초 김종철 전 정의당 대표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고 밝힌 미투 주체기도 하다.

그는 “우리가 알고 있는 명백한 사실은 안희정 전 지사가 권력형 성폭력을 저질러 대법원에서 유죄를 확정받았고 그 형을 살고 있다는 것”이라면서 “김씨의 발언은 정치권에서 벌어지는 권력형 성폭력 그 자체를 부정하고 희화화하는 지경에 이르렀다”고 성토했다.


장 의원은 특히 “다른 이들이 사실을 왜곡하려 할 때 앞장서서 이를 바로잡아도 모자랄 유력 대선 후보의 배우자가 이렇게 정반대의 부적절한 인식을 암암리에 드러내고 있었다는 사실이 그저 절망적”이라고 성토했다.

그러면서 “최근 몇 년간 수많은 시민들의 노력으로 힘겹게 진전돼 온 여성인권의 성취를 무(無)로 돌리고 부정하려는 움직임이 그 어느 때보다 강하다”면서 “이번 대선은 그야말로 여성이 사라진 선거”라고 우려했다.

장 의원은 마지막으로 “지금도 어딘가 권력형 성폭력으로 고통받는 여성들이 있다”면서 “지금 우리 사회에 필요한 이야기는 권력형 성폭력의 피해자를 조롱하는 김건희의 이야기가 아니라 더 많은 김지은들의 이야기”라고 강조했다.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윤석열 국민의힘 부인 김건희씨의 녹취 보도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뉴시스

김씨는 전날 MBC 스트레이트 방송에서 ‘미투’와 관련해 “다 돈을 안 챙겨주니까 터지는 것”이라고 언급하고 수행비서 성폭행 혐의가 유죄로 인정돼 복역 중인 안희정 전 충남지사에 대해서도 “불쌍하다. 나랑 아저씨(윤석열 후보)는 안희정 편”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김씨 측은 이와 관련 “성을 착취한 일부 여권 인사들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매우 부적절한 말을 하게 됐다”며 사과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