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자XX가 왜 머릴 묶어” 쌍둥이 학대한 태권도관장 집유

국민일보DB

말대답했다는 이유로 원생인 12살 쌍둥이에게 폭언과 폭행을 한 40대 태권도학원 관장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인천지법 형사9단독(판사 김진원)은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태권도학원 관장 A씨(44)에게 징역 8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17일 밝혔다. 80시간의 아동학대 재범예방강의 수강과 아동관련기관 3년간의 취업제한도 명령했다.

A씨는 지난해 11월 17일 오후 2시20분쯤 인천시 계양구 자신이 운영하는 태권도학원에서 원생인 B군(12)을 관장실로 끌고 가 엎드려뻗쳐 자세로 얼차려를 준 뒤, 머리를 때리고 움켜잡는 등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그는 당시 B군에게 “남자 XX가 왜 머리를 묶었어”라고 지적했고 이에 B군이 “그냥요”라고 답하자 말대답을 했다며 폭행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B군의 쌍둥이 형제인 C군이 사무실로 끌려가는 형제를 보고 울자 “이 XX는 왜 우냐”고 욕설을 했다. 그는 C군에게도 같은 얼차려를 주며 두루마리 휴지를 던지기도 한 것으로 밝혀졌다.

재판부는 “범행 내용에 비춰 죄책이 무겁고 아직 피해 아동들의 부모로부터 용서를 받거나 피해를 회복하지 못하고 있는 점 등은 불리한 정상이다”면서도 “다만 피고인이 행사한 힘의 정도가 매우 중하지는 않았고, 피해 아동들에게 별다른 상처가 발생하지 않은 점 등에 비춰 형을 정했다”고 판단했다.

이예솔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