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굴찜 먹다…껍데기 속 보랏빛 1.3㎝ 진주 발견한 부부

굴찜에서 나온 진주. 연합뉴스

어시장에서 굴을 사와 쪄 먹던 부부가 굴 안에서 커다란 진주를 발견했다.

경남 창원시에 사는 곽인숙(52)씨는 16일 오후 8시쯤 남편과 마산 어시장에서 구입한 석화로 굴찜을 해 먹던 중 지름 1.3cm 크기의 진주를 발견했다고 17일 연합뉴스에 제보했다.

곽씨는 “우연히 저녁 메뉴를 굴찜으로 선택했는데 남편과 둘이 70개 정도 되는 굴찜을 하나 하나 까 먹던 중 무심코 집은 한 석화의 껍질을 벌리자 진주가 나타났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굴찜에서 나온 진주. 연합뉴스

곽씨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진주는 하얀 바탕에 보라색이 어우러진 모습이다. 곽씨는 “둥근 모양의 하얀 바탕에 보라색이 섞여 있어 예쁘고 신비했다”면서 “먹다가 진주를 발견하니 신기하기도 하고 행운의 징조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요즘 모두가 코로나로 힘든 새해를 맞이하니까 이런 거 보면서 다 같이 행운을 받았으면 하는 마음이 있다”면서 “이번 일을 계기로 코로나19로 힘들었던 집안의 사업도 다시 활기를 찾고 가족들이 행복한 한 해를 보냈으면 한다”고 소망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