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TK행사에 소속당 상징색 두루마기 입은 이재명·윤석열·안철수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오른쪽부터)·국민의당 안철수·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17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재경 대구경북인 신년교례회에 참석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17일 ‘재경 대구·경북인 신년교례회’가 열렸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모두 이 행사에 참석했다. 세 후보들은 각각 대구·경북(TK)과의 인연을 강조하며 ‘TK 표심’ 잡기에 주력했다.

특히 이 후보는 파란색, 윤 후보는 빨간색, 안 후보는 주황색 두루마기를 각각 입고 나타났다. 소속 정당의 상징색 두루마리를 입은 것이다.

유일하게 경북의 안동이 고향인 이 후보는 자신의 뿌리가 TK임을 강조했다. 이 후보는 “고향 까마귀만 봐도 반갑다는 얘기가 있다”며 “제 뼈와 살과 피를 만든 대구·경북이고, 제 조상의 영혼이 숨 쉬고 있고 저 또한 언젠가는 그곳에 묻히게 될 사람으로서 서울에서 고향 선배들을 만나 봬 가슴이 벅차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그러면서 “박정희 정책이냐, 김대중 정책이냐를 구분하지 말고 적재적소에 잘 채택해 사용하면 새로운 성장이 가능하다”며 “민주화와 산업화라는 두 과제를 정말 잘 해냈고, 앞으로는 통합의 길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도 TK와의 인연을 꺼냈다. 윤 후보는 “대구·경북에서 태어나지는 않았지만 저희 시조께서 경주에서 30년간 대도독을 지내셨고, 충남 노송의 선조들께서는 안동의 퇴계 선생 제자들과 오랜 세월 학문 교류와 우정을 나누셨다”고 말했다. 윤 후보는 이어 “제가 공직생활을 하면서 초임지를 시작으로 대구에서 세 차례 근무해 지역에 대한 애정이 남다르다”면서 “대구·경북은 임진왜란 당시 구국의 정신으로 의병을 일으키고, 경제발전 과정을 이끈 주역”이라고 치켜세웠다.

안 후보는 2020년 3∼4월 당시 코로나19가 확산됐던 대구에서 의료봉사를 했던 경험을 꺼냈다. 안 후보는 “저는 부산에서 태어났다”면서도 “대구는 제 아내와 함께 두 사람이 목숨 걸고 코로나19와 사투를 벌인 곳”이라고 강조했다.

안 후보는 또 “박정희 대통령의 ‘잘 살아보세’ 구호로 국민이 통합돼서 산업화가 성공했다고 생각한다”며 “대구·경북이 살아나야 지역균형발전이 성공하는 것이고 대한민국이 사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