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 강서구, ‘맞춤형 스마트도시 사업’ 본격 추진

강서구 마곡지구 전경. 강서구 제공

서울 강서구(구청장 노현송)가 지역 특성을 반영한 ‘강서 맞춤형 스마트도시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3개년 기본계획을 수립했다고 18일 밝혔다.

강서구는 ‘미래 도시 생활의 가치를 더하는 스마트도시 강서구’라는 비전 아래 구도심 중심의 ‘Lim 스마트 프로젝트’와 신도심 중심의 ‘Plus 스마트 프로젝트’ 완성을 목표로 총 3년간 168억 원 규모의 9개 전략목표 41개 사업을 추진한다.

구는 특히 신도심과 구도심의 균형 발전에 중점을 두고 안전, 환경, 도시 농업, 교통 등 다양한 분야에 걸쳐 스마트도시 사업을 추진할 방침이다.

우선 강서구는 화곡, 염창, 가양, 등촌 등 기존 주거 지역에 도시 문제를 최소화하고 안전하고 쾌적한 주거 환경을 조성하는 ‘Lim 스마트 프로젝트’를 펼친다. 이는 ▲스마트 여성 안심 서비스 도입 ▲시설물 재난 안전 관리 시스템 설치 ▲전기차·전동 킥보드 충전 가로등(스마트폴) 설치 ▲독거 어르신 및 중장년 1인 가구 IoT 기기 보급 등으로 구성됐다.

마곡지구 등 신도심 지역에는 ▲지능형 영상 관제 시스템 구축 ▲샌드박스 테스트 필드 검토 및 도입 ▲건물 내 스마트 가든 조성 확대 등을 기반으로 한 ‘Plus 스마트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강서구는 이번 스마트도시 기본계획이 자치구 최초로 외부 연구용역이 아닌 사업 담당자와 부서 간 협업으로 일궈낸 자체 계획이라는 점에서 상당한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노현송 구청장은 “강서구가 4차 산업혁명을 선도하고 미래 스마트도시로 나아감에 있어 가장 중요한 것은 구도심과 신도심 간의 균형발전”이라며 “소외되는 사람 없이 구민 누구나 최첨단 공공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사람 중심의 스마트도시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