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화이자 먹는 치료제 복용 환자 92%, 사흘내 호전”


화이자의 먹는 코로나19 치료제 ‘팍스로비드’ 치료를 받은 확진자 중 92%의 증세가 사흘 이내에 호전됐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스라엘 일간 예루살렘 포스트가 17일(현지시간)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이스라엘 의료관리기구(HMO)인 마카비는 지금까지 팍스로비드 치료를 받은 자체 회원 850명을 조사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팍스로비드 복용자 중 60%는 하루 만에, 92%는 사흘 만에 열이 내리는 등 증세가 호전됐다고 마카비는 설명했다. 다만, 팍스로비드로 처방을 받은 코로나19 환자 중 6%는 이상 반응 때문에 치료를 중단했다.

팍스로비드 복용자 중 62%가 크고 작은 이상 반응을 호소했다. 이 중 3분의 1가량은 입에서 쓴맛(bitter metallic taste)이 난다고 했고, 18%는 설사, 11%는 미각 상실, 7%는 근육통, 4%는 두통을 호소했다.

팍스로비드 치료 후 사망자는 아직 보고되지 않았다. 마카비의 팍스로비드 치료 제안을 받은 사람 중 거부자 비중은 25%에 달한다. 이스라엘 보건부가 최근 공개한 자료에서는 3명 중 약 1명(2376명 중 753명)꼴로 팍스로비드 치료를 거부했다. 이스라엘은 지난달 팍스로비드 긴급 사용 승인을 하고 첫 물량을 인도받았으며, 지난 9일부터 고위험군 환자에게 처방하기 시작했다.

화이자는 2250명의 코로나19 환자를 대상으로 한 임상을 통해 증상이 나타난 지 3일 이내의 경증 환자에게 투약할 경우 입원 및 사망 확률을 89% 낮춘다고 밝힌 바 있다. 임상 참여자 중 병원 치료를 받은 비중은 1% 미만이며, 30일간의 임상 기간에 사망자는 없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