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尹겨냥 “무당 말 듣고 미사일 버튼 누르면…”

李, 尹캠프 ‘무당 활동’ 의혹 공략
“선제타격 여부 물어볼 수도 있을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7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 집무실에서 인터뷰를 하고 있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무속인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캠프에서 활동했다는 언론 보도와 관련해 “국가 지도자가 ‘북한의 공격이 시작된다’는 무당 말을 듣고 선제타격 미사일 버튼을 누르면 어떻게 할 거냐”고 비판했다.

이 후보는 18일 보도된 뉴시스와 인터뷰에서 윤 후보에 대해 “개인의 길흉사를 무속인에게 물어보는 것을 어찌하겠냐마는 (북한에 대한) 선제타격 여부를 물어볼 상황도 충분히 있을 것 같다”며 이같이 주장했다.

그는 “(윤 후보가) 신천지 압수수색을 안 했던 이유가 무속인이 ‘이만희 총회장이 영매이기 때문에 공격하면 안 된다고 해서’라고 했다고 한다”며 “장관의 압수수색 명령도 이행하지 않은 이유가 무속인이 영매를 건드리면 안 된다고 해서 안 했다는 것을 보면, 국가정책도 무속인들의 비과학적 판단에 의지할 가능성이 없지는 않겠다는 걱정이 든다”고 우려했다.

이어 “국가안보 문제에서도 비과학적이고 불합리한 요인에 영향을 받을 가능성이 상당히 커 보인다”며 “이런 판단을 비과학적·비합리적으로 할 때 어떤 일이 벌어질까를 생각하면 갑자기 끔찍해진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윤 후보의 ‘북한 선제타격론’에 대해서도 “참 큰일 날 이야기이고 진짜 끔찍한 이야기”라며 “선제타격은 안보전략이 아니라 군사전략 이야기다. 안보전략을 이야기해야 할 대통령이 입에 담을 말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외교·평화·군사를 포괄하는 리더와 군사전략만 전담하는 관료의 얘기는 완전히 달라야 한다. (북한이) 총을 쏘는데 선제타격하면 큰일 난다”며 “외교·국방·안보 정책에 대한 기본 인식 부족에서 생기는 오해 같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선제타격의 조건으로 핵 등 대량살상무기에 의한 공격일 때, 공격이 부인의 여지 없이 명백할 때, 임박해서 다른 방법이 없을 때 등을 꼽았다.

앞서 세계일보는 전날 ‘건진법사’로 알려진 무속인 전모씨가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하부 조직인 네트워크본부에서 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에 국민의힘 측은 “선대본과 무관한 인물”이라고 반박했지만 논란이 확산하자 윤 후보는 18일 오전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하기로 했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