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건희 ‘미투’ 발언에…이준석 “2차 가해 성립 쉽지 않다”

피해자 김지은씨, 김건희씨에 사과 요구했는데
이준석 “사적 관계에 대한 사견 얹은 사적인 전화 통화” 옹호
이수정은 “진심으로 유감” 사과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속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추행 ‘미투’ 사건 관련 발언이 ‘2차 가해’라는 비판이 이는 가운데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사적인 통화로 2차 가해 성립이 쉽지 않다”고 선을 그었다.

이 대표는 18일 유튜브 채널 뉴스토마토의 ‘노영희의 뉴스IN사이다’에 출연해 “김씨가 안희정 전 충남지사와 김지은씨 간 사적관계에 대해 개인적인 사견을 얹어서 이야기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김씨는 MBC 스트레이트를 통해 공개된 ‘7시간 통화’ 녹취에서 “돈 안 챙겨주니 미투 터지는 것” “사람 살아가는 게 너무 삭막해. 안희정이 불쌍하다 솔직히” “나랑 우리 아저씨(윤석열 후보)는 안희정 편” 등 발언을 했다. 이어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등이 공개한 전체 녹취에서 김씨가 피해자 김지은씨를 직접 거론하며 폄훼하거나 조롱하듯 말한 발언들이 추가로 확인됐다.

이에 김지은씨는 한국성폭력상담소를 통해 “당신들이 생각 없이 내뱉은 말들이 결국 2차 가해의 씨앗이 됐고, 지금도 악플에 시달리고 있다”고 호소하며 김건희씨를 향해 “진심 어린 사과를 하라”고 공개요구했다.

이 대표는 그러나 “우리 후보 배우자가 만약 공개적인 공간에서 다수를 대상으로 본인의 이런 사견을 피력해서 김지은씨에 대해 얘기했다면 2차 가해란 표현이 성립할지도 모르겠다”면서도 “후보자의 배우자가 김지은씨에 대한 특정한 목적을 가지고 이야기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보수는 돈을 주니까 미투가 안 터진다”는 김건희씨 발언에 대해서도 “본인의 느낌을 평가로 표현한 것에 불과하다. 일반적인 시민들도 어디선가 한번 접해 봤을 만한 풍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건희씨의 언급이 사적 통화에서 김지은씨에 대한 사견을 피력한 것이므로 큰 문제가 안 된다는 취지로, 사실상 사과 요구에 대해 선을 그은 것으로 풀이된다.

반면 국민의힘 공동선거대책위원장이자 여성본부 고문인 이수정 위원장은 김건희씨의 안희정 미투 관련 발언에 대해 피해자 김지은씨에게 사과했다.

이 위원장은 지난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서울의소리 녹취록 파동이 안희정 사건의 피해자 김지은님께 끼쳤을 심적 고통에 대해 국민의힘 선대위 여성본부 고문으로서 진심으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이어 “‘쥴리설’로 인한 여성비하적 인격말살로 후보자 부인 스스로도 오랫동안 고통을 받아왔었음에도, 성폭력 피해 당사자이신 김지은님의 고통에 대해서는 막상 세심한 배려를 드리지 못한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조민영 기자 mym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