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단둥 오간 北 화물열차, 식염수·포도당 실었다”

“설 명절 전 의약·생필품 공수”
中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 보도

북한 신의주에서 16일 오전 출발한 화물열차가 중조우의교를 건너 중국 단둥으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발 화물열차에 식염수·포도당 등 의약·생필품이 실렸다고 현지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가 18일 보도했다.

열차는 지난 16일 북한 신의주에서 화물칸을 비우고 출발, 중국과 국경을 넘는 철교 ‘중조우의교’를 넘어 중국 단둥에 도착했다. 이어 화물을 싣고 17일 오전 북한으로 돌아갔다. 이 열차에 의약·생필품이 실려 북한으로 돌아갔다고 글로벌타임스는 전했다. 이와 별개의 열차도 지난 17일 단둥에 도착했다.

화물열차는 북·중 사이를 오가는 물류의 70% 가까이 처리한다. 북한은 코로나19의 영내 유입을 막기 위해 2020년 1월 국경을 봉쇄했고, 같은 해 9월부터는 중국을 오가는 화물열차 운행도 중단했다. 운행 재개는 이번이 처음으로 알려졌다.

중국의 대북 전문가들은 이번 화물열차 왕래가 설(2월 1일)에서 김정일 국방위원장의 생일인 광명성절(2월 16일), 그의 조부 김일성 주석의 생일인 태양절(4월 15일)로 이어지는 북한 명절을 앞두고 재개된 점에 주목하고 있다.

뤼차오 랴오닝성 사회과학원 연구원은 “중국에서 북한으로 들어간 화물은 명절 물자를 확보하고 민심을 안정하는 역할을 할 것”이라며 “북한은 중국과 무역 재개를 통해 국제사회와 교류할 수 있다. 물류 회복과 함께 직접 교역도 점차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