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초미세먼지 측정 이래 지난해 충북 하늘 가장 맑았다

지난해 연평균 역대 최저
19년 대비 감소율 30.7%

청주 무심천에서 바라본 청주시내 전경. 청주시 제공

지난해 충북지역의 초미세먼지(PM 2.5) 연평균 농도가 역대 최저를 기록했다. 2015년 측정 이래 가장 낮은 수치다.

18일 충북도에 따르면 충북 전역의 2021년 초미세먼지(PM-2.5) 연평균 농도는 19.6㎍/㎥이다.

이는 경기(20.8㎍/㎥), 인천(20.5㎍/㎥), 서울(19.8㎍/㎥), 충남(21.2㎍/㎥)에 이어 전국에서 5번째로 높은 수치지만 관측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대기질이 가장 나빴던 2019년 28.3㎍/㎥와 비교하면 무려 30.7% 줄어든 것이다. 전국 17개 시·도 중 감소율 1위다.

초미세먼지가 50㎍/㎥ 초과일 때 발령하는 비상저감조치 발령 횟수도 2019년 13회에서 2021년 2회로 대폭 줄었다.

초미세먼지 농도 ‘좋음’(15㎍/㎥ 이하)을 기록한 날은 2019년 97일에서 지난해 171일 늘었고 ‘나쁨’ 이상(36㎍/㎥ 이상) 일수는 83일에서 40일로 줄었다.

도는 초미세먼지 농도가 개선 된 주요 원인으로 저감대책 확대 추진, 중국 등 국외 여건 개선, 코로나19로 인한 활동량 감소 등이 긍정적으로 작용한 결과로 분석하고 있다.

중국 동북부 지역의 대기질이 좋아진 점도 초미세먼지 농도를 낮추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중국 전역 339개 지역의 2021년 1~11월 초미세먼지 평균 농도는 29㎍/㎥로, 전년 동기 31㎍/㎥보다 2㎍/㎥(6.5%) 줄었다.

도는 지난해 국비 1122억원 등 3728억원을 들여 다양한 저감대책을 추진했다. 수소차 902대, 전기차 4805대 등 무공해 친환경 자동차 보급을 확대하고 1만2177대 조기 폐차 지원, 매연저감 장치 3363대, LPG화물차 신차 구입 880대 지원 등에 나섰다.

충북은 겨울철 서북풍의 영향으로 국외 미세먼지가 많이 유입되고 태백·차령·소백산맥에 둘러싸여 있어 대기 정체 시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지는 지리적 특성이 있다. 지형적으로 동고서저 형태로 외부의 미세먼지가 정체돼 대기오염이 유독 심각한 청주지역은 대기질이 점차 개선되고 있다. 청주지역 초미세먼지 연평균 농도는 2015년 28.8㎍/㎥에서 지난해 21.2㎍/㎥로 감소했다.

도는 올해도 더 맑은 하늘을 체감할 수 있도록 분야별 대기질 개선정책을 지속 이어갈 계획이다. 올해 미세먼지 주요사업 예산은 5500억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미세먼지 없는 푸른 하늘을 되찾고 탄소중립 실현에 모든 도정 역량을 집중 할 계획”이라며 “미세먼지 계절관리제 등을 적극 시행해 올해도 도민들이 더 맑은 하늘을 체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