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석열 결단”…‘무속인 논란’ 네트워크본부 전격 해산

국민의힘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이 18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권 본부장은 "선대본부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한다"며 "해산 조치는 윤 후보의 결단"이라고 말했다. 국회사진기자단

국민의힘은 무속인이 캠프에 관여했다는 의혹이 일었던 선거대책본부 하부조직인 네트워크본부를 18일 해산하기로 전격 결정했다.

불필요한 논란이 퍼질 것을 막기 위해 윤석열 대선 후보가 하루 만에 결심해 지시한 것이다.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은 “해산은 후보의 결단”이라고 설명했다.

권 본부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네트워크본부는 윤석열 후보의 정치 입문 무렵부터 함께한 조직”이라며 “이 시간부로 네트워크본부를 해산한다”고 밝혔다.

세계일보는 지난 17일 일명 ‘건진법사’로 알려진 무속인 전모씨가 국민의힘 네트워크본부에서 고문으로 활동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세계일보는 전씨가 윤 후보의 메시지와 일정, 인사 등에 관여해 왔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사실 무근”, “황당한 얘기”라고 일축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네트워크본부를 전격 해산키로 결정했다. 이에 대해 권 본부장은 “윤 후보와 관련해 불필요하고 악의적인 오해가 확산하는 부분에 대해 단호하게 차단한다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권 본부장은 이어 “앞으로 이런 악의적인 오해, 소문과 관련해 윤 후보에게 피해를 줄 수 있는 부분은 계속해서 제거해나갈 것”이라고 했다.

권 본부장은 ‘전씨의 캠프 내 활동을 인정한 것이냐’는 취지의 질문에는 “전혀 그런 식으로 해석해선 안 된다”며 선을 그었다. 고문 직함은 전씨 스스로 붙인 명칭이며 선대본부가 임명한 적도 없다는 것이다.

권 본부장은 “일부 소문에 등장하듯 (전씨가) 선대본부에 관여했다는 것을 점검해 봤는데 전혀 없다”며 전날 밝힌 입장을 재확인했다.

권 본부장은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를 겨냥한 발언도 했다. 그는 “영화 ‘아수라’에선 조폭들이 성남시와 비슷한 ‘안남시’ 시정을 제멋대로 휘두르는 살인 범죄를 서슴지 않게 벌인다”며 “조폭이 국정에 개입하거나 청와대에 무상으로 드나드는 나라가 돼선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승은 기자 gugiz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