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 JTBC 이정헌·YTN 안귀령 영입…노조 “언론 신뢰 무너져”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운데)가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방송언론 국가인재 영입을 발표한 뒤 이정헌 전 JTBC 기자(왼쪽)와 안귀령 전 YTN 앵커와 함께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18일 JTBC 이정헌 기자와 YTN 안귀령 앵커를 영입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이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공보단 대변인으로 합류, 각각 선대위 미디어센터장과 부센터장을 맡는다.

이 기자는 JTBC 사회1부 차장과 중앙일보 국제부 차장, 도쿄 특파원 등을 거쳐 JTBC 아침뉴스 프로그램인 ‘뉴스 아침&’을 4년6개월간 진행했다. 안 앵커는 YTN 뉴스 프로그램 ‘변상욱의 뉴스가 있는 저녁’ 앵커로 활동해 왔다.

이 기자는 “(언론인으로서) 경험을 통해 정치의 책임과 역할이 언론 못지않게 중요하다는 사실을 절감했다”며 “정치를 외면하면 저열한 자들에게 지배당해 역사의 시계가 다시 거꾸로 돌아간다. 깨어 있는 시민과 바른 정신을 가진 사람이 정치에 적극 참여해야 우리 인생이 좀 더 아름다워지고 우리 역사가 발전할 수 있다”고 합류의 변을 밝혔다.

안 앵커는 “비정규 신분의 앵커로 높은 현실의 벽이 무력감으로 돌아와 조금 충동적으로 사표를 던진 뒤 당에서 함께하자는 제안을 받았을 때 누가 되지는 않을까 여러 생각을 했다”며 “비정규직 처우 개선과 언론 개혁에 미력하지만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현직 언론인을 곧바로 당에 영입함으로써 언론의 정치적 중립성이나 독립성을 침해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중앙일보-JTBC 노동조합과 JTBC 기자협회는 이날 ‘정치인 이정헌, 부끄러운 이름에 유감을 표한다’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언론인으로서의 양심과 윤리를 내버리고 권력을 좇는 모습에서 이미 그 ‘신뢰’는 무너졌다. JTBC라는 이름을 사적 이익을 위한 포장지처럼 쓰는 모습에서 ‘언론인’이란 호칭 역시 부끄럽게 느껴진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전국언론노조 YTN 지부도 “젊고, 경험이 적고, 비정규직 앵커 출신이라는 안귀령씨의 조건이 정치적 행보까지 정당화할 수 없다. 그동안 자신의 이름으로 내놨던 앵커리포트들을 부끄럽게 만드는 자기부정”이라고 비판했다. 민주당을 향해선 “언론이 자신들만 탓한다며 입만 열면 ‘기울어진 운동장’ 운운하더니 뒤에선 뉴스를 진행하던 앵커를 접촉해 캠프에 합류시킨 것이 공정하고 정의로운 정치 행위인지 자문해보라”며 “이번 결정에 대한 철회와 사과를 요구한다. 선거가 아무리 급해도 명분 없는 길은 가지 않는 게 맞다”고 지적했다.

이날 영입 행사에서는 과거 민경욱 전 의원이 KBS를 그만두고 청와대로 갔을 때 민주당이 강하게 비판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이 나오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민주당 선대위 권혁기 대변인은 “행보에 대해서는 유권자인 국민이 평가할 것”이라며 “독립성 침해는 현재 언론보도를 탄압할 때 발생하는데, 언론활동을 정리하고 오는 것이므로 침해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