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무당’ 앞세우며 포격…국민의힘, ‘조폭’ 꺼내며 반격

국민일보DB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무속인 논란’을 부각시켜며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에 맹공격을 가했다.

민주당도 ‘굿힘당’ 등의 표현을 쓰며 ‘무당 논란’을 더욱 확산시키기 위해 주력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이재명 민주당 후보의 ‘조폭 유착설’을 꺼내며 반격에 나섰다.

이재명 후보는 18일 보도된 뉴시스와의 인터뷰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를 겨냥해 “무속인에게 (북한의) 선제타격 여부를 물어볼 상황도 충분히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어 “무당이 막 굿을 해서 (북한의) 공격이 시작된다고 국가 지도자가 선제타격 미사일 버튼을 누르면 어떻게 할 것이냐”고 되물었다.

국민의힘 캠프에 무속인이 활동하며 윤 후보의 일정 등에 관여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언론 보도에 힘을 보탠 것이다.


이 후보는 “국가 정책도 무속인들의 비과학적인 판단에 의지할 가능성이 없지 않겠다는 걱정이 든다”고 주장했다.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윤핵관(윤석열 후보 측 핵심 관계자)’은 무당이고, 왕윤핵관은 부인 김건희였다”면서 “윤 후보의 ‘무당 선대본’ 실상도 속속 드러나고 있다”고 공격했다.

이에 대해 조오섭 원내대변인은 회의 뒤 언론 브리핑에서 “(윤 원내대표가) 국힘당도 ‘굿힘당’이라는 비판에서 벗어나기 어렵다고 한 것”이라고 발언 배경을 재차 설명했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의 조폭 유착설을 꺼내 들며 역공을 가했다.

권영세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조폭이 국정에 개입하는 나라가 돼선 안 된다”고 말했다.

권 본부장은 “영화 ‘아수라’에선 조폭들이 성남시와 비슷한 ‘안남시’ 시정을 제멋대로 휘두르는 살인 범죄를 서슴지 않게 벌인다”며 “조폭이 국정에 개입하거나 청와대에 무상으로 드나드는 나라가 돼선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이 후보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관련 녹취 파일 제보자 이모씨가 숨진 지난 11일에도 조폭 유착설을 제기했었다.

김기현 국민의힘 원내대표 당시 “영화 ‘아수라’ 현실판을 보는 것 같아 소름이 끼친다”며 “이재명 후보에게 조폭 그림자도 모자라서 이제는 죽음의 그림자마저 짙게 드리워져 있다”고 말했다.

구승은 기자 gugiz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