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해외서 가장 많이 팔린 책은? ‘82년생 김지영’

10개 언어권에서 출간된 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 표지사진. 한국문학번역원 제공.

최근 5년간 해외에서 가장 많이 팔린 한국 문학 작품은 조남주 작가의 ‘82년생 김지영’으로 조사됐다.

한국문학번역원은 2016~2020년 판매된 한국문학작품 판매현황을 조사한 결과 ‘82년생 김지영’이 10개의 언어권에서 약 30만부 이상 판매되는 기록을 세우며 판매 부수 1위를 차지했다고 18일 밝혔다. 특히 일본에서는 20만부 이상 팔리며 스테디셀러로 자리잡기도 했다.

두 번째로 많이 팔린 작품은 맨부커상을 받은 작가 한강의 ‘채식주의자’로 13개 언어권에서 16만부 이상의 판매 부수를 기록했다. 2020 일본 서점대상 번역소설 부문을 수상한 손원평 작가의 ‘아몬드’는 일본에서만 9만부 이상 팔리며 순위에 이름을 올렸다. 정유정 작가의 ‘종의 기원’은 9개 언어권에서 출간됐고 브라질에서 발매된 포르투갈어판은 2만부 이상 판매됐다.

이는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한국문학번역원 지원으로 해외 출간된 한국문학 총 658종(37개 언어권) 가운데 75%에 해당하는 492종(30개 언어권)의 판매량을 조사해 집계한 결과다.

총 34종의 문학작품이 누적 5000부 이상의 판매량을 달성하기도 했다. 한강·손원평·정유정 작가의 작품은 출간 후 3~4년 동안 적게는 2만부, 많게는 10만부에 가까운 판매량을 보이며 해외에서 꾸준하게 인기를 얻었다.

주요 판매 성과 작품 10종의 사진. 한국문학번역원 제공.

2020년 출간돼 한해 동안 5000부 이상 판매된 작품도 16종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작품들은 영어·독일어·프랑스어·중국어 등 다양한 언어권에서 사랑받았다. 특히 독일어로 출간된 김영하 작가의 ‘살인자의 기억법’은 독일 독립출판사 문학상·독일 추리문학상 국제부문을 수상했다. ‘살인자의 기억법’은 출간 1년 만에 5쇄를 찍으며 1만부 이상 판매됐다.

‘82년생 김지영’과 ‘아몬드’처럼 특정 국가에서 베스트셀러·스테디셀러에 등극한 작품이 여러 언어권에서 출간되며 높은 판매고를 올리는 사례도 증가하고 있다. 한국문학번역원은 “이러한 추세는 한국문학이 세계 문학·출판시장에서 독자적 경쟁력을 증명하면서 견고히 자리매김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준다”고 평했다.

실제로 한국문학의 해외 출간 사례는 점점 늘고 있다. 2017년 27종의 문학작품이 해외로 출간됐다면, 2021년엔 186종의 책이 출간하며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민간 재단인 대산문화재단의 지원으로 출간되는 책의 종수와 합하면 연간 200종 이상의 책이 해외독자들과 만나고 있는 셈이다.

주목할 만한 점은 해외 출간 지원 건수 중 해외 출판사가 한국 문학의 번역·출간을 일괄 신청하는 비율이 80%에 달한다는 점이다.

한국문학번역원은 “이는 자발적으로 한국문학을 출간하고자 하는 자생적 수요가 확연히 증가했음을 보여준다”며 “이 같은 추세가 이어진다면 머지않아 연간 300종의 한국문학이 해외에서 출간되는 시대가 올 것”이라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한제경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