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임신부, 방역패스 예외 지정 어려워”

“임신부는 고위험군, 접종권고 대상”

경기 성남시 한 대형마트 휴게음식점에 방역패스 시행 안내문이 놓여 있다. 뉴시스

방역 당국은 임신부를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 예외 대상자로 지정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밝혔다.

고재영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위기소통팀장은 18일 브리핑에서 “임신부는 코로나19 고위험군으로 접종권고 대상”이라며 “방역패스 적용 예외자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정부는 방역패스의 예외범위(건강상 예외 대상자)를 오는 20일 브리핑에서 확정해 발표할 계획이다.

고 팀장은 “상세 내용은 목요일 브리핑에서 발표할 것”이라며 “임신을 의학적 예외로 인정하기는 어렵다. 임신부 확진 이후 안타까운 사례도 보고된 바 있다”고 말했다. 임신부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서는 임신부를 방역패스 예외로 두기 어렵다는 취지로 풀이된다.

국내에서 백신 접종 후 임신부의 이상반응 신고 건수는 현재까지 30건 정도다. 이연경 방대본 이상반응관리팀장은 “파악된 사례는 대부분 경증”이라며 “신고 내용은 발적(피부가 붉게 변하는 것), 통증, 근육통 등 일반 이상반응으로 신고됐다”고 전했다.

최근 방역패스 적용 예외 대상이 협소하다는 지적이 이어지자 정부는 ‘길랑바레 증후군’ ‘뇌정맥동 혈전증’ 등을 백신 접종 불가 사유에 포함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밝혔었다. 임신부도 예외 대상으로 거론됐지만 의학적으로 볼 때 예외로 두기 어렵다는 방향으로 정리된 것이다.

현재 정부는 ▲PCR 음성확인자 ▲18세 이하 ▲코로나19 확진 후 완치자 ▲의학적 사유 등으로 인한 접종불가자를 방역패스 예외 대상으로 두고 있다.

앞서 국내에서는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백신 미접종 임신부가 지난달 28일 출산 후 증상이 악화돼 입원 치료를 받다가 지난 4일 사망했다. 사망한 여성은 기저질환이 있었다. 해당 사례는 국내에서 보고된 첫 번째 임신부 코로나19 사망 사례였다.

임신부가 코로나19 백신을 맞으면 중증화율이 낮아진다는 연구 결과는 해외 기관에서도 발표된 바 있다.

미국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스코틀랜드 연구진은 최근 의학저널 ‘네이처 메디신’에서 백신 미접종 임산부가 코로나19에 걸리면 입원 가능성 뿐만 아니라 신생아 사망 가능성도 높아진다고 발표했다.

연구진이 임산부 14만4000여명의 기록을 연구한 결과 전체 임산부 확진자 중 77%가 백신 미접종자였고 입원 치료가 필요했던 환자의 90% 이상이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에서 검토된 모든 신생아 사망 사례는 코로나19 확진 당시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던 임신부가 출산한 태아들로부터 발생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해 초까지 임상시험 불충분을 이유로 임신부에게 백신을 접종하지 말도록 권고했었다. 이후 특별히 부작용을 초래할 가능성이 발견되지 않는다는 이유로 접종 권고로 입장을 바꿨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