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굿바이 이재명’ 저자, 李 ‘160분 통화’ 욕설 공개

장영하 변호사, 국회 기자회견
형·형수에 욕설·막말 내용
“페북에 통째 유포 계획”
李 “가족 내밀한 문제…깊이 사과”

'굿바이, 이재명'의 저자 장영하 변호사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욕설 파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친형과 형수에게 욕설하는 내용 등이 담긴 160분 분량의 녹음 파일이 공개됐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내용 일부가 공개된 데 대한 맞불 성격으로 풀이된다. 이 후보는 재차 사과했다.

장영하 변호사는 18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후보의 육성이 담긴 미공개 통화 녹음 파일 35건을 공개했다. 장 변호사는 이 후보와 친형 고 이재선씨 사이의 갈등을 다룬 책 ‘굿바이 이재명’의 저자다.

이번에 공개된 파일에는 이 후보가 전화 통화에서 형 재선씨와 형수 박인복씨에게 욕설을 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특히 재선씨에게 정신병원 입원을 압박하는 듯한 내용도 담겨 있다.

녹음 파일에는 또 성남 대장동 개발사업 특혜·로비 의혹 사건의 핵심 피고인으로 재판 중인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기획본부장에 대해 언급하는 부분도 나온다.

장 변호사는 이 파일을 통째로 대중에 유포할 계획이다.

장 변호사는 “MP3 파일을 동영상 형태로 바꿔서 제 페이스북에 올리는 작업을 하고 있다”며 “국민이 이 후보의 실체를 제대로 파악할 수 있게 도와달라”고 말했다.

이번 공개엔 국민의힘이 전면에 나서지 않았지만, 선대본부 산하 클린선거전략본부가 장 변호사 회견을 지원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후보는 욕설과 폭언을 한 녹음 파일이 공개된 이후 “가족의 내밀한 문제고, 말씀드리기 어려운 사정들이 있긴 하다”면서도 “국민으로서 이런 물의를 일으킨 점에 대해서 다시 한 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고개 숙였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