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게임 왜 열심히 안 해” 온라인 다툼이 ‘현피’ 살인으로

법원, 항소심에서도 징역 15년 중형 선고
온라인게임 말다툼 끝 30대가 20대 살해


온라인 게임에서 말다툼을 벌인 끝에 자신을 직접 찾아온 상대방을 흉기로 살해한 30대가 2심에서도 징역 15년의 중형을 선고 받았다.

18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해 3월 A씨(39)는 수개월 간 온라인 게임을 했던 20대 B씨와 말다툼을 했다. A씨는 B씨가 게임에 열심히 참여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자신을 찾아오라고 도발했던 것으로 조사됐다.

A씨가 수차례 ‘현피’(현실과 게임 플레이어 간 대결을 뜻하는 피케이의 줄임말)를 요구하면서 시비를 걸자 결국 B씨는 A씨가 불러준 집 주소로 찾아갔다.

B씨는 경기 양평에서 대전까지 2시간 가량 차를 몰고 갔다. B씨가 오전 1시33분쯤 A씨의 자택에 도착하자 A씨는 몸싸움에 대비해 흉기를 챙겨 들고 집을 나섰다. A씨는 이후 B씨와 말다툼을 하다가 흉기로 B씨를 찔러 살해했다.

A씨는 B씨가 자신의 모친을 욕하는 등 험한 말을 해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는 1심에서 징역 15년형을 선고받았다. 검찰과 A씨는 모두 항소했다.

검찰은 항소심에서 징역 24년형을 구형했다. 대전고법 형사3부(부장판사 정재오)는 검찰과 A씨의 항소를 모두 기각하고 1심과 같은 징역 15년형을 선고했다고 18일 밝혔다.

재판부는 “피해자가 고통스럽게 생을 마감했고, 유족은 엄벌을 탄원하고 있다”며 “피고인이 현장을 이탈했다 돌아와 심폐 소생을 한 점 등을 고려할 때 원심 형량이 너무 무겁거나 가벼워 부당하다고 보이지 않는다”고 판시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