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은영 “코로나 위기 온몸으로…자영업자 제일 힘들것”

우울한 시대 ‘나 다스리기’ 중요…“건강관리 중요, 감정 기록도 좋은 방법”
“나도 스트레스 있어…남편, 지인에 털어놓아 이야기하며 털어내”

오은영 박사. 뉴시스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오은영 박사가 3년째에 접어든 코로나19 위기로 인한 자영업자들의 어려움에 공감하며 위로를 전하며, 위기에 사람을 회복시키는 것은 ‘사람의 따뜻함’ 이라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어려운 시기 각자가 자신의 건강과 마음을 다스리는 것이 중요하다며 비법도 전했다.

오 박사는 18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코로나 위기는 모두가 위기라고 부른다. 그리고 이 위기를 우리는 온몸으로 지금 받아내고 있다”며 사회적 저변에 깔린 우울한 정서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오 박사는 특히 “자영업자들이 제일 힘들 것”이라면서 “생존권의 위협을 받다보니 마음 안에 억울함과 분노가 차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위기가 있을 때는 이름도 모르는 사람들이 보내주는 따뜻함으로 사람은 회복한다”며 주위의 따뜻한 위로가 도움이 된다고 강조했다.

국민일보DB

오 박사는 우울한 시대에 ‘나를 다스리는 법’에 대해서도 조언했다. 그는 “우리가 이 억울함을 잘 다루지 못하면 가족에게 화내고, 짜증 내고 신경질 내고. 내 자신에게 향하면 끊었던 담배도 다시 피우고. 그리고 혼자 또 혼술을 하면 이게 다 건강에 해롭다”고 말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최소한 우리 자신 몸 건강, 마음 건강을 잘 지키시기를 정말 강력하게 권한다”고 말했다.

오 박사는 또 건강을 지키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불면증이 있다면 저녁에 약이라도 드시고 잘 주무셔라. 수면은 굉장히 중요하다. 당신의 건강을 지키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펜이나 스마트폰으로 자신의 감정을 기록하는 것도 도움이 된다고 조언했다. 오 박사는 “감정을 기록한 후 다시 돌려서 들어보면 마음이 편해지고 스스로를 이해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오 박사는 “박사님도 스트레스를 받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그렇다”며 “아동학대 사건이 있을 때면 내가 이런 과정에서 어떤 역할을 더 해야 하며 내가 과연 도움이 되나 생각이 든다”고 답했다.

이에 진행자가 “그럴 때는 누가 오 박사를 위로하고 상담해 주냐”고 되묻자 “남편도 있고, 가까운 지인도 있다”며 “상담을 받지는 않지만 털어놓고 이야기 잘 한다”고 그 과정을 통해 스트레스를 털어낸다고 전했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