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형수욕설’ 파일 공개에 “과거의 한 부분, 용서해 달라”

어머니 언급하며 눈시울 붉히기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가 18일 서울 마포구 상장회사회관에서 열린 한국중견기업연합회 간담회에서 물을 마시고 있다.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8일 ‘형수 욕설’ 파일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 “다시 벌어지지 않을 일이니 국민께서 용서해 주시면 고맙겠다”며 사과했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 비즈니스타워에서 열린 선대위 여성위원회 결의대회 직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공인으로서 물의를 일으킨 데 대해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 후보가 성남시장 시절 형 이재선씨 부부에게 욕설을 한 통화 녹취파일이 공개된 것과 관련해 입장을 묻자 나온 대답이다. 앞서 ‘굿바이 이재명’ 저자인 장영하 변호사는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후보의 욕설이 담긴 160분 분량의 녹음 파일을 언론에 공개했다.

'굿바이, 이재명'의 저자 장영하 변호사가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욕설 파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 후보는 “가족의 내밀한 문제이고, 또 말씀드리기 어려운 사정이 있긴 하다”면서도 “저의 과거의 한 부분이고, 책임져야 할 부분이기 때문에 깊이 사과드린다”고 거듭 자세를 낮췄다.

이 후보는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을 것이란 점을 강조했다. 이 후보는 “이 문제의 발단이 됐던 어머니는 이제 이 세상에 계시지도 않고, 어머니에게 가혹하게 (굴어) 문제를 만들던 그 형님도 이젠 세상에 안 계신다”며 “다신 벌어지지 않을 일”이라고 말했다.

어머니를 언급하는 대목에서 이 후보는 잠시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녹취파일이 이미 유튜브 등에 공개돼 있었다는 점을 설명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녹취파일들은 그때 당시 형님 부부가 여러개를 녹취를 했기 때문에 당시에 이미 공개가 돼 있던 것”이라며 “모든 기자, 언론인들한테 보냈던 게 지금 떠돌다가 다시 드러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안규영 기자 ky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