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北 에이태킴스’ 양산·배치 돌입한 듯…기습타격 우려 증폭

북한이 17일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추정 발사체는 '북한판 에이테킴스'(KN-24)인 것으로 파악됐다. 연합뉴스

북한이 지난 17일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은 ‘북한판 에이태킴스(KN-24)’인 것으로 파악됐다.

북한이 기습타격에 유리한 이 미사일의 대량생산과 실전배치에 들어간 것으로 분석됐다.

북한이 잇따라 선보인 열차 발사 탄도미사일이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극초음속미사일도 실전배치 중이거나 배치를 앞두고 있다. 이들 미사일은 탐지와 요격이 힘들다는 공통점이 있다.

특히 KN-24는 북한이 대남타격용으로 개발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중 하나다.

이런 상황에서 우리 군이 북한의 신형 미사일들을 제대로 방어할 수 있을지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고 있다. 북한의 기습타격 가능성에 대한 우려가 높아지는 이유다.

조선중앙통신은 “17일 전술유도탄 검수사격시험이 진행됐다”며 “검수사격시험은 생산장비 되고 있는 ‘전술유도탄들’을 선택적으로 검열하고 무기체계의 정확성을 검증하기 위한 데 목적을 두고 진행됐다”고 보도했다.

이 통신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전술유도탄’이라고 지칭한 미사일은 KN-24로 보인다. 이미 생산한 KN-24 중 무작위로 골라 실사격을 통해 품질 검사를 했다는 의미다.

이에 따라 북한이 KN-24의 실전배치에 들어갔으며 대규모 양산 체제에 돌입할 것으로 전망이 나왔다.

전문가들은 북한의 ‘대남 타격 3종 세트’로 불리는 KN-23(북한판 이스칸데르), KN-24, KN-25(초대형방사포) 모두 실전배치가 임박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KN-23과 KN-24는 ‘풀업(하강 단계에서 급상승)’ 기동해 요격이 쉽지 않다. 터널과 숲 등에 숨어 있다가 개활지로 나와 2발을 연속 발사한 이후 재빨리 은폐할 수도 있다. 17일 시험발사에선 2발의 발사 간격도 대폭 단축됐다.

정점 고도는 사드(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 최저 요격고도(50㎞)보다 낮아 대응이 쉽지 않다. 이번 KN-24의 고도는 약 42㎞였다.

철도와 이동식발사대(TEL) 등 발사 수단도 다양하다. KN-23은 지난 14일 평안북도 의주 일대 철로 위 열차에서 발사됐고, 17일 KN-24는 TEL에서 발사된 것으로 추정된다.

박원곤 이화여대 교수는 “KN 계열 미사일 수백 대를 실전 배치하고 재래식 탄두와 전술핵 탄두를 섞어서 발사할 경우 이를 골라내면서 방어하기란 불가능에 가깝다”고 말했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북한이 KN-23, KN-24를 잇따라 쏘면서 다음 차례는 KN-25를 발사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북한은 단거리 탄도미사일 이외에 SLBM, 극초음속미사일 등 신무기 실전 배치에도 열을 올리고 있다.

SLBM의 경우 올해 실전 운용될 수 있다는 분석이 제기됐다. 북한은 극초음속미사일은 형태를 다양화하며 최종 시험발사까지 마쳤다고 주장했다.

SLBM은 잠수함에서 미사일을 발사하기 때문에 발사 지점을 사전에 탐지하는 게 매우 어렵다.

극초음속미사일은 요격 미사일을 피해 고도와 궤도를 바꾼다. 예를 들어 극초음속미사일이 사드를 피해 동해 쪽으로 발사됐다가 궤도를 바꾸면서 부산을 공격할 수 있다는 의미다.

군 당국은 북한의 연이은 도발에 “북한의 모든 미사일 발사는 우리에게 직접적이고 심각한 군사위협으로 평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리 군의 대응력에 대해선 “(북한 미사일을) 탐지하고 요격할 수 있는 능력을 보유하고 있으며, 추가적인 대응 체계를 지속적으로 강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정우진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