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재명 “규제 합리화,정부가 할 일”…유연근로제 확대 요구엔 난색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8일 서울 마포구 상장회사회관에서 열린 한국중견기업연합회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18일 디지털·에너지·사회서비스 분야에서 모두 300만개 이상의 일자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후 기업인들을 만난 일정에서는 “규제 합리화가 정부의 첫 번째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친기업’ 행보를 이어간 것이다. 그러나 유연근로제를 확대해달라는 기업인들의 요구엔 난색을 보이기도 했다.

이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자리 대전환 6대 공약’을 발표했다. 지난 11일 신경제 비전인 ‘이재노믹스(이재명·이코노믹스 합성어)’, 12일 산업분야 공약을 내놓은 데 이어 다시 한번 경제 비전에 힘을 실은 것이다.

이 후보는 먼저 디지털 대전환을 위해 국비·지방비·민간자금을 포함한 135조원을 조성해 인프라 투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에너지 신산업을 육성해 일자리 창출의 기회로 삼고, 사회서비스 직종의 처우 개선을 통해 일자리를 늘리겠다고 설명했다.

이 후보는 특히 사회서비스 일자리 공약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유승민 전 의원의 공약을 실사구시 입장에서 과감히 수용했다”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더 좋은 나라를 만들려면 진영논리에 빠져 유효한 정책·인사를 놓쳐서는 안 된다”면서 “그게 통합정신”이라고 설명했다. 중도·보수 표심을 의식한 포석이다.

이재명(가운데)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8일 서울 여의도 당사에서 일자리 대전환 6대 공약을 발표한 뒤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국회사진기자단

이 후보는 청년 일자리 정책과 관련해선 임기 내 청년 고용률 5% 포인트 향상을 목표로 내걸었다. 또 기획재정부를 개편해 일자리 전환의 컨트롤타워로 만들겠다는 구상도 내놓았다.

기업 육성 계획과 관련해선 국가대표 혁신기업 3000개, 유니콘 기업 100개, 다수의 데카콘(기업가치 100억달러 이상) 기업 육성을 목표로 제시했다.

이를 위해 50조원의 K-비전펀드 조성, 10조원 벤처투자, 배당소득을 분리 과세하는 국민참여형 벤처투자펀드 조성 등을 제시했다.

이 후보는 이후 중견기업인들을 만나 규제 합리화를 약속했다. 그는 서울 마포구에서 열린 중견기업연합회 간담회에서 “기업들이 창의와 혁신을 자유롭게 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 것이 정부의 첫 번째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 후보는 국민연금이 ‘스튜어드십 코드(의결권 행사 지침)’에 따라 기업 경영에 과도하게 개입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도 “과거처럼 아무런 의결권을 행사하지 않고 방치하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 “다만 권한을 합리적으로, 적정선에서 하는 게 맞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남녀 임금 격차 완화 방안도 발표했다. 그는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여성·가족 분야 5대 공약을 내놓으며 “공공분야에 ‘고용평등 임금공시제’를 도입하고 단계적으로 민간 분야에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또 기업의 유리천장을 깨기 위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지표에서 성별 다양성 항목의 비중을 높이고, 공적연기금의 ESG 투자 고려 요소에 성평등 관점도 확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오주환 기자 joh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