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9일 서울 퇴근길에 ‘대설주의보’ 가능성…영하 10도 강추위 계속

지난 17일 오후 서울 마포구의 한 거리에 함박눈이 쏟아지고 있다. 연합뉴스

19일 오후 서울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역 중심으로 큰 눈이 내릴 것으로 보인다. 특히 퇴근 시간대 눈이 집중돼 강원 지역에는 최대 20㎝ 눈 폭탄이 쏟아질 것으로 예보됐다.

기상청은 18일 브리핑에서 “서해상에서 남동진하는 기압골 영향으로 19일 오후 수도권과 충남 북부를 중심으로 많은 눈이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수도권과 강원 영서, 충청 지역은 19일 오후 12시부터 오후 6시 사이에 최대 5㎝의 눈이 쌓일 것으로 보인다. 같은 시간대 충남 북부 일부 지역의 예상 적설량은 7㎝다.

강원 영동 지역엔 최대 20㎝의 강한 눈이 내릴 것으로 예보됐다. 시간당 예상 적설량도 7㎝ 이상으로 눈은 20일 새벽까지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최근 눈 소식은 계속됐다. 지난 11일과 13일, 15일, 17일 등 눈 내리는 날이 자주 이어졌다. 기상청 관계자는 “한반도 북동쪽의 저기압이 동쪽으로 원활하게 빠져나가지 못하고 제자리를 맴돌고 있는 상태에서 서쪽에서 흘러 들어온 공기와 만나면서 기압골이 형성돼 한반도를 자주 통과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18일 서울의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9.6도까지 떨어졌다. 19일에는 영하 7도, 20일에는 영하 8도로 당분간 추위가 이어질 전망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연이은 강추위가 오는 주말부터 한풀 꺾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용일 기자 mrmonst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