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중·고등학생 장래희망 부동의 1위 교사…초등학생은?

초등학생들이 등교하는 모습. 국민일보DB

중·고등학생이 가장 희망하는 직업 1위로 교사가 뽑혔다. 초등학생은 운동선수가 가장 되고 싶은 것으로 나타났다.

교육부와 한국직업능력개발원은 지난해 6~7월 초등학교 6학년, 중학교 3학년, 고등학교 2학년 학생 2만336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2021 초·중등 진로교육 현황조사’ 결과를 18일 발표했다.

조사 결과 초등학생의 희망 직업 1위는 운동선수(8.5%)였다. 운동선수는 2019년부터 계속 초등학생 희망 직업 1위를 차지하고 있다.

2위는 의사(6.7%)로 2년 연속 순위를 지켰다. 3위는 교사(6.7%), 4위는 크리에이터(6.1%), 5위는 경찰관·수사관(4.2%)이었다.

중·고등학생의 희망 직업 1위는 교사였다. 중학생의 9.8%, 고등학생의 8.7%가 희망 직업으로 교사를 꼽아 2019년부터 3년 연속 1위를 차지했다.

중학생 희망 직업 2위는 의사(5.9%), 3위는 경찰관·수사관(4.3%)이었다. 4위와 5위는 각각 운동선수(4.1%), 군인(4%)이었다.

고등학생은 2위 간호사(5.3%), 3위 군인(3.5%), 4위 컴퓨터공학자·소프트웨어 개발자, 5위 경찰관·수사관 순이었다.

코로나19의 여파로 온라인 산업이 주목받으면서 중·고등학생들 사이에서 컴퓨터공학자와 소프트웨어 개발자의 희망 직업 순위가 상승한 점이 눈길을 끌었다. 중학생 순위에서는 전년도 11위에서 8위(2.7%)로, 고등학생에서는 7위에서 4위(3.4%)로 올랐다.

교육부는 “학생들이 원격수업과 같은 온라인 기반의 활동을 시작하면서 이와 관련된 산업에 대해 더 많은 관심을 두게 된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편 중학생과 고등학생 중 희망 직업이 있다고 답한 학생은 각각 63.2%, 76.3%였다. 희망 직업이 없는 학생들은 그 이유로 ‘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몰라서’(중 50.2%, 고 49.5%)를 1위로 꼽았다.

김미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