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코비치, 유럽대회 출전도 물거품?…“방역특권 없다”

스페인 총리 “우리 방역 수칙 반드시 지켜야”
프랑스 “대회 참가하려면 모든 선수 백신 접종”

17일(현지시간) 테니스 스타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가 자국 수도 베오그라드 공항으로 귀국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하지 않아 호주오픈 출전이 무산된 남자 테니스 단식 세계 랭킹 1위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가 유럽에서 열리는 대회에도 출전하지 못할 것으로 보인다.

17일(현지시간) CNN과 로이터 등에 따르면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는 이날 올라프 숄츠 독일 총리와의 정상회담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조코비치가 4월 말 열리는 마드리드 오픈에 출전하려면 스페인 방역 수칙을 지켜야 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호주 정부의 결정을 전적으로 존중한다”며 “우리나라에서 경기하기를 원하는 모든 선수는 스페인의 방역 규칙을 따라야 한다”고 말했다.

숄츠 독일 총리 역시 “각 나라가 적용하는 각각의 규칙은 반드시 준수돼야 한다”며 “(그 나라에서는) 우리가 누구든지 간에 그들의 규칙을 따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현재 스페인은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지 않는 대신 백신 증명서나 72시간 내 유전자증폭(PCR) 음성 검사서, 코로나19에 걸린 뒤 완전히 회복됐다는 증명서 중 하나를 소지할 것을 요구하고 있다.

조코비치는 오는 5월 열리는 메이저 대회인 프랑스 오픈 출전도 사실상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 프랑스가 자국 내에서 열리는 대회 참여 시 백신 접종을 의무화했기 때문이다.

록사나 마라시네아누 교육부 산하 체육 담당 장관은 프랑스에서 열리는 각종 대회에 참가하려면 외국인을 포함한 모든 선수가 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프랑스 하원은 지난 16일 보건 증명서를 백신 증명서로 대체하는 법안을 통과시켰다. 이에 프랑스에서는 코로나19 백신을 맞거나 코로나19 항체가 있는 사람만이 백신 증명서를 발급받을 수 있다. 이 증명서가 없으면 식당, 카페, 영화관, 공연장, 경기장 등을 이용할 수 없다.

호주에서 추방된 조코비치는 이날 세르비아 수도 베오그라드로 돌아와 대중의 환영을 받았다.

아나 브르나비치 세르비아 총리는 현지 언론 베타와의 인터뷰에서 “호주 정부의 비자 취소는 가혹하다”며 “이번 사건은 다른 나라에서 법치가 어떻게 기능하고 기능하지 않는지를 보여줬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조코비치가 모국에서 힘든 시기를 우리와 함께 헤쳐나가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노혜진 인턴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