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후 9시까지 4846명 확진…수도권에서만 3170명

사진=연합뉴스

화요일인 18일에도 전국에서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오후 9시까지 4846명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방역당국과 서울시 등 각 지방자치단체에 따르면 이날 0시부터 오후 9시까지 전국 17개 시도에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확진자는 총 4846명으로 집계됐다.

전날 같은 시간 집계치 3334명보다 1512명 많다.

이날 오후 9시 기준 확진자 수는 1주일 전인 지난 11일 동시간대 집계치인 3787명과 비교하면 1059명 많고, 2주 전인 지난 4일의 3689명보다 1157명 많다.

신규 확진자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백신 3차 접종 확대의 영향으로 지난달 하순 감소세를 보였지만, 최근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번지면서 다시 증가하는 모양새다.

집계를 마감하는 자정까지 시간이 남은 만큼 19일 발표될 신규 확진자 수는 이보다 더 늘어 5000명대 중반을 기록할 것으로 보인다.

이날 신규 확진자는 수도권에서 3170명(65.4%), 비수도권에서 1676명(34.6%)이 나왔다.

시도별로는 경기 1554명, 서울 1192명, 인천 424명, 광주 228명, 대구 214명, 부산 171명, 경북 170명, 충남 165명, 강원 146명, 경남 126명, 대전 116명, 전북 104명, 충북 77명, 전남 76명, 울산 41명, 세종 26명, 제주 16명 등이다.

지난 12일부터 1주일간 신규확진자는 4383명→4165명→4538명→4420명→4193명→3858명→4072명으로 하루 평균 약 4233명이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