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지은에 고통 유감’ 이수정, 국힘 여성본부 고문직 사임

사진=뉴시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18일 국민의힘 선거대책본부 여성본부 고문직에서 물러났다. 전날 이 교수는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의 ‘미투’ 관련 발언에 대해 대신 사과한 바 있다.

1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 교수는 이날 새벽 여성본부 본부장인 양금희 의원에게 고문직 사의를 표명했다. 그는 매체에 “제 양심껏 한 일”이라며 “젊은 남성들에 호소하는 정책과 제 입장에 차이가 있어서 혹시 민폐가 될까 봐 미리 사임한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이 교수는 윤 후보에 대한 지지를 철회한 것은 아니라며 “정책 자문도 계속할 것”이라고 매체에 전했다.

앞서 이 교수는 전날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 서울의소리 녹취록 파동이 안희정 사건의 피해자 김지은님께 끼쳤을 심적 고통에 대해 국민의힘 선대위 여성본부 고문으로서 진심으로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그는 “‘줄리설’로 인한 여성비하적 인격말살로 후보자 부인 스스로도 오랫동안 고통을 받아왔었음에도, 성폭력 피해 당사자이신 김지은님의 고통에 대해서는 막상 세심한 배려를 드리지 못한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했다.

이는 김건희씨가 “난 안희정이 솔직히 불쌍하더만” “나랑 우리 아저씨(윤 후보)는 되게 안희정 편”이라고 언급한 통화 내용이 지난 16일 MBC 보도로 공개된 데 대한 입장 표명이었다.

김지은씨는 해당 보도 후 한국성폭력상담소를 통해 김건희씨에게 사과를 요구하며 “당신들이 생각 없이 내뱉은 말들이 결국 2차 가해의 씨앗이 됐고, 지금도 악플에 시달리고 있다” 호소했다.

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