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희 또 횡령 피소…“법인자금 2억 개인 사용” 의혹

강동희 전 프로농구 감독. 뉴시스

승부를 조작한 혐의로 KBL에서 제명된 강동희(56) 전 프로농구 감독이 2억원대 법인 자금을 빼돌렸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8일 인천 연수경찰서 등에 따르면 고소인 A씨는 최근 업무상 횡령 혐의로 강 전 감독 등 모 법인 관계자 3명을 고소했다.

A씨는 “강 전 감독 등이 2019년 3월부터 지난해 10월까지 2억2000만원 상당의 법인 자금을 개인적인 용도로 사용했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A씨는 고소장에서 “강 전 감독 등은 승부조작으로 KBL 영구제명에서 벗어나기 위한 활동 경비나 개인적인 소송비용 등을 회사 법인 자금에서 지출했다”고 주장했다.

앞서 강 전 감독 등은 2018년 5월부터 10월까지 1억8000만원 상당의 법인 자금을 빼돌린 혐의(업무상 횡령·배임)로 불구속 입건돼 검찰에 송치된 바 있다.

경찰 관계자는 “강 전 감독의 사문서위조 의혹에 대한 고소장도 접수돼 함께 수사할 예정”이라며 “고소인과 피고소인을 차례로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 전 감독은 2011년 브로커들에게 4700만원을 받고 주전 대신 후보 선수들을 투입하는 방식으로 승부를 조작한 혐의로 2013년 징역 10개월의 실형을 선고받았고, 같은 해 9월 KBL에서도 제명됐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