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청래 “이핵관 찾아와 ‘이재명 뜻’이라며 탈당 권유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e스포츠 발전을 위한 국회의원 모임 창립총회'에 참석해 정청래 의원과 대화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정청래 의원이 ‘이재명 대선 후보의 뜻’이라며 자진 탈당을 권유받았다고 주장했다.

정 의원은 18일 페이스북에 “‘이핵관’이 찾아왔다”면서 “이재명 후보의 뜻이라며 불교계가 심상치 않으니 자진 탈당하는 게 어떠냐고 (했다)”라고 폭로했다.

‘이핵관’은 국민의힘의 ‘윤핵관’(윤석열 후보 측 핵심관계자)를 빗대 이재명 후보의 핵심관계자를 뜻하는 것으로 보인다.

정 의원은 “저는 컷오프(공천 배제) 때도 탈당하지 않았다”며 “내 사전에 탈당과 이혼이 없다고 단호하게 거절하고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 달 동안 당내에서 지속적으로 괴롭힌다. 참 많이 힘들게 한다”고 덧붙였다.

그는 “굴하지 않고 버티며 대선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인생사 참 힘들다. 이러다 또 잘리겠지요”라고 한탄했다.

정 의원은 “당이 저를 버려도 저는 당을 버리지 않겠다. 오히려 당을 위해, 대선 승리를 위해 헌신하겠다. 지난 컷오프 때처럼”이라고 의지를 다졌다.

그러면서 “저는 민주당을 사랑한다. 저는 민주당을 탈당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