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에 가족 갈기갈기”…재소환된 이재명 가족 호소문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18일 오후 서울 마포구 누리꿈스퀘어에서 열린 중앙선대위 여성위원회 필승결의대회에서 국기에 경례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미공개 욕설 녹음파일’의 폭로로 수세에 몰리면서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이 후보 가족의 과거 호소문이 다시 회자되고 있다. 이 후보 지지자를 중심으로 이른바 ‘형수 욕설’ 논란의 진상을 밝히면서 방어에 나서는 모양새다.

지난 18일과 19일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는 ‘이재명 시장 가족문제 더 이상 정치악용 말아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다수 올라왔다. 이 글은 이 후보가 2014년 성남시장 선거 당시 가족 문제로 공세에 시달리자 그의 가족들이 직접 쓴 것이다. 2014년 6월 2일자로 작성된 이 호소문에는 이 후보의 어머니 구모씨와 7남매 중 5명의 실명이 적혔다. 이 후보와 극한 갈등을 빚던 셋째 형 고(故) 이재선씨의 이름은 빠졌다.

이 글을 작성한 이 후보의 둘째 형 재영씨는 당시 “너무 마음 아프고 불편한 일이라 글을 어떻게 써야 할지 잘 모르겠다”며 “그래서 저희 가족의 이야기를 제가 대신해서 쓰면서 저희의 간절한 마음을 모아 호소드리려 한다”고 글을 시작했다. 재영씨는 이 글에서 이 후보를 ‘넷째’로, 형 재선씨를 ‘셋째’로 적었다.

재영씨는 “과거 가난했지만 가족은 단란한 분위기였다”고 운을 띄웠다. 재선씨가 이 후보가 받은 장학금으로 도움을 얻고 회계사가 된 일도 언급했다. 그는 “풍족한 생활은 아니었지만 어려운 형편이 오히려 가족들을 더 단단하게 만들었다”고 했다.

갈등이 시작된 건 재선씨가 결혼한 이후였다고 했다. 그는 “그런데 결혼을 하면서부터 갑자기 셋째가 사람이 바뀌었다”며 “주기적으로 이상한 행동을 했고, 심지어 자신을 예수나 부처보다 위대하다며 아무에게나 욕을 하고 폭력을 행사하는 등 조울증과 정신질환증세를 보여 정신과 약물치료도 받았다”고 말했다.

이어 “넷째가 시장이 된 후 셋째가 이런저런 청탁을 했는데 동생이 단호하게 거절하고 아예 전화를 받지 않았다”며 “셋째는 돈을 안 준다는 이유로 차마 입에 못 담을 폭언을 하고 십년 가까이 인연을 끊었던 어머니를 2012년에 갑자기 찾아가 ‘동생에게 전화연결 하라’며 집과 교회에 불을 질러 죽인다고 협박해 하는 수 없이 전화연결을 해 주었다가 형제간에 심하게 싸운 일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재영씨는 이른바 ‘형수 욕설’이 배경이 된 사건도 언급했다. 그는 “그러다 셋째부부는 결국 어머니께 자식으로서 결코 해서는 안 될 패륜을 저질렀다”며 “차마 입에 담기 어려운 험한 말로 살해 협박을 하고 그 처는 이에 동조해 ‘살해 협박’을 한 셋째의 폭언을 ‘철학적 표현’이라고 두둔하며 어머니와 가족들을 능멸했다”고 적었다.

그는 “셋째부부의 패륜적 협박과 폭행 때문에 가족 간 심한 말다툼이 벌어졌다”며 “잘못된 일이라 생각이 들면 참지 않는 성정의 넷째도 시장이라는 체면을 잊은 채 가만히 있을 수 없었을 것”이라고 했다.

또 “셋째부부의 패륜행위 때문에 셋째부부와 형제들 간 심한 말다툼이 여러 차례 있었고 셋째부부가 말다툼을 녹음해 일부만 편집 왜곡해서 새누리당 측 인사들과 함께 공개해서 넷째를 몹쓸 사람으로 만들고 있다”며 “집안일이라 해명할 수도 변명할 수도 없는 넷째, 아무리 시장이라지만 얼마나 억울하고 가슴 아프겠느냐”고 토로했다.

재영씨는 당시 글에서 “정치가 무엇이라고 이렇게 한 가족을 갈기갈기 찢어놓느냐”며 “제발 저희 가족 일을 정치적 목적으로 악용하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가족 간 불화가 사람들 입에 오르내리는 것 자체가 두려워 죄인처럼 숨죽이고 있었다. 그러나 오늘 남편과 함께 시어머니에게 있을 수 없는 패륜행위를 저지른 셋째의 처까지 불러내 또다시 그 일을 들먹이고 있다. 정말 너무한 것 아니냐”고 적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