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김건희 ‘안희정 불쌍’…사석에서도 안 될 말”

지난 16일 오후 서울 상암동 MBC 사옥에 걸린 전광판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7시간 전화 통화' 내용을 다루는 MBC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방영되고 있다. 연합뉴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녹취록에서 “안희정 불쌍하다”고 말한 대목을 가리켜 유일하게 문제가 된다고 지적했다.

진 전 교수는 18일 CBS 라디오 ‘한판승부’에서 “김건희씨 7시간 통화 내용 중에서, 공익적으로 문제가 될 만한 부분은 딱 이거 하나라고 본다. ‘안희정 불쌍하다. 나와 남편은 안희정 편이다’ 이렇게 말했다”며 “아무리 사적인 대화라고 하더라도 사석에서도 해서는 안 될 이야기를 한 것 같다”고 지적했다.

MBC 스트레이트 화면 캡처

진 전 교수는 이 프로그램의 진행자다. 그의 발언은 이날 출연한 윤희석 국민의힘 선대본부 상임공보특보에게 “김건희씨가 다시 사과할 계획이 있느냐”고 질문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이에 윤 특보는 “이미 사과를 했다. 방송 내용도 나오는데 우리가 입장문을 냈다”고 답했다.

윤 특보는 재차 “(김씨 발언)내용에 일부 성 관련 문제가 있었다. 여권 진보 인사들 비판 과정에서 부적절한 말을 해서 너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사과했다. 이어 “윤석열 후보 본인도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려서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말했다. 그런 인식을 사적이라고 해도 드러냈다는 점에서 대단히 죄송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다시 안희정 전 지사의 성폭력 사건 피해자인 김지은씨에게 사과할 의향이 있는지 물었다. 이에 윤 특보는 “그건 좀 더 두고 봐야 할 것 같다. 제가 당사자가 아니어서”라고 답변했다.

김씨의 문제 발언은 지난 16일 MBC 스트레이트 방송을 통해 공개됐다. 김씨는 인터넷 매체 서울의소리 직원 이명수씨와 통화에서 “문재인 정권이 먼저 그거(미투)를 터뜨리면서 그걸 (화두로) 잡자 했잖아. 뭐 하러 잡냐고 미투를. 사람이 살아가는 게 너무 삭막해”라며 “난 안희정이 불쌍하더만 솔직히. 난 안희정 편이었거든. 아니 둘이 좋아서 한 걸 갖다가 완전히 무슨 강간한 것도 아니고”라고도 발언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