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안철수 비꼰 이준석 “‘안일화’보다 ‘간일화’가 더 뜨죠”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 이준석 대표. 오른쪽 사진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국회사진기지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19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를 향해 “인터넷 가보면 안일화(안철수로 단일화)보다는 간일화(간보는 단일화)라는 단어가 더 뜬다”며 비꼬았다.

이 대표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안 후보가) 저희의 2030 지지층이 일시적으로 이전돼 수치가 상승했던 것에 너무 고무돼 안일화 이런 말도 만드셨더라”라며 이같이 말했다.

앞서 안 후보는 지난 16일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와의 단일화 가능성에 대해 “혹시 ‘안일화’라고 못 들어봤나. ‘안철수로 단일화’다. 그게 시중에 떠도는 말”이라고 발언했다.

이 대표는 “단일화 협상이 지분싸움 등으로 비치면서 건설적이지 않은 논쟁으로 가는 경우를 국민이 많이 보셨기 때문에 간을 보는 형태로 ‘간일화’ 이렇게 이야기하는 경우도 있는 것 같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나중에 자리 나눠먹기식으로 보이는 (단일화) 협상을 한다든지 이런 것들”이라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일관되게 단일화에 대해 부정적인 입장을 펴왔다. 그는 “단일화는 1등을 이겨보기 위한 2등과 3등 후보의 전략”이라며 “저희 (윤석열) 후보가 선대본부 개편 이후 대부분 조사에서 1위를 하는 상황이다. 그런 상황에서 어떻게 2등과 3등의 언어인 단일화를 꺼내겠나”라고 말했다.

그는 JTBC 가면 토론 프로그램에 익명 패널로 나와 안 후보를 비판해 국민의당이 반발한 것에 대해서는 “안철수라는 핫한 주제가 나왔는데 말을 안 하는 것도 웃기지 않나. 뭐가 그렇게 불편한지 그걸로 태클을 걸었는데”라며 “그런 인식으로 얼마나 정치세력으로 지지받을지 한번 보겠다”고 언급했다.

구자창 기자 critic@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