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김건희 통화’ 열린공감TV 공개 금지되나…가처분 심문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부인 김건희씨가 자신과 ‘서울의소리’ 소속 이명수씨가 통화한 내용을 공개하지 말라며 유튜브 채널 ‘열린공감TV’를 상대로 낸 가처분 사건의 심문이 19일 열린다.

19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수석부장판사 송경근)는 이날 오후 2시30분 김씨가 열린공감TV를 상대로 낸 방영금지 및 배포금지 가처분 신청 사건의 심문을 진행한다.

국민의힘은 지난 14일 서울중앙지법에 서울의소리·열린공감TV 등을 상대로 김씨와 이씨 사이에 오간 ‘7시간 통화’ 녹음 파일을 보도하지 못 하게 해달라는 가처분 신청을 냈다. 이 중 서울의소리를 상대로 한 소송은 서울남부지법에 이송돼 20일 오후 2시로 심문 기일이 잡혔다.

앞서 김씨는 MBC 시사 프로그램 ‘스트레이트’가 이씨로부터 입수한 통화 내용을 방송하겠다고 밝히자 법원에 방송금지 가처분을 신청했지만, 재판부는 수사 관련이나 사적 대화 부분을 제외한 부분의 방송을 허가했다. 두 사람의 통화 내용 일부는 16일 방송됐다.

서울의소리·열린공감TV는 MBC ‘스트레이트’가 방송하지 않은 통화 내용 일부를 17일 각자 유튜브 채널에 공개했다.

국민의힘은 방송 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MBC 스트레이트 제작진을 대검찰청에 고발했고, 서울의소리 백은종 대표와 이씨, 열린공감TV 정모 PD도 경찰에 형사고발 하기로 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