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단독] 김종인 “지금 돌아가는 꼴 보면 단일화 쉽지 않을 것”

“대선 4자구도로 갈 것”

총괄선대위원장직에서 스스로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힌 국민의힘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자신의 사무실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2.1.5 [국회사진기자단]

김종인 전 국민의힘 총괄선거대책위원장이 19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간의 야권 후보 단일화 성사 가능성을 낮게 전망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지금 돌아가는 꼴을 보면 단일화가 쉽지 않을 것”이라며 “현재로서는 윤 후보와 안 후보 모두 실질적으로 단일화에 대한 관심들이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어 “대선은 4자 구도로 갈 것”이라며 “(야권의 승리 여부는) 유권자가 판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4자 구도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윤 후보, 안 후보, 심상정 정의당 후보 간 대결을 뜻한다.

김 전 위원장은 ‘야권 대선 후보 중 누가 정권교체에 적합한가’라는 질문에 “기본적으로는 제1야당의 후보가 적합하다고 볼 수밖에 없다”고 답했다.

김 전 위원장이 자신과 결별을 택한 윤 후보에게 힘을 실어준 것으로 풀이된다.

앞서 김 전 위원장은 지난 11일 동일한 질문에 “노코멘트”로 답하며 어느 쪽 손도 들어주지 않은 바 있다.

김 전 위원장은 일각에서 제기되는 단일화 국면에서의 역할론에 대해서는 일단 선을 그었다. 그는 “나는 이제 더 이상 관여하지 않으려고 한다”고 말했다. 윤 후보 측과의 연락에 대해서도 “나는 일단 한 번 나온 이상은 더 이상 관심이 없다”고 일축했다.

다만 김 전 위원장과 함께 윤 후보를 돕다가 국민의힘 선대위를 떠난 금태섭 전 의원과 김근식 경남대 교수 등은 과거에 안 후보를 도왔던 경험이 있는 만큼, 이들이 단일화 과정에서 가교 역할을 할 수 있다는 관측이 제기된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