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연예

안철수 “양자 TV토론은 불공정, 독과점, 비호감 토론”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가 설 연휴 전에 진행될 예정인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후보 간 양자 TV토론에 대해 “불공정, 독과점, 비호감 토론”이라고 강하게 비판했다.

안 후보는 19일 CBS 라디오에 나와 “후보들이라면 공평하게 기회를 줘야 되는데 그러지 않으니 불공정 토론이고, 기득권 양당이 담합해 독과점 토론을 하니 국민께서 피해를 보는 것이고, 비호감 1·2위 후보 둘이서 한다니 비호감 토론”이라고 말했다.

안 후보는 ‘민주당이 이번엔 양자 토론으로 하고 다음엔 다자로 하자는데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을 받고 “그것도 불공평하다”고 답했다.

안 후보는 “둘 다(이재명 민주당 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 이해관계가 맞아떨어져서 (양자 토론이) 생긴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본선에서 (저와) 1대 1로 붙으면 오차범위 밖에서 진다”며 “이 후보가 마음에 들지 않지만 할 수 없이 지지하는 민주당 지지자 표까지 저한테 오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 후보는 야권 대표가 못 될까봐 두려운 것”이라고 주장했다.

특히 안 후보는 “국민들께서 거대 양당의 어떤 의도, 패악질이라고까지도 말씀드릴 수 있는데, 이에 대해 판단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후보는 “할 수 있는 한 민주주의 제도하에서 할 수 있는 일들을 모두 할 것”이라며 양자 TV토론에 대한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예고했다.

이태규 국민의당 총괄선대본부장은 이날 서울서부지법에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다.

손재호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