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도교육청 ‘부패방지 시책평가’ 1등급 달성

평가제도 시행 이래 최초


경기도교육청은 국민권익위원회 2021년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최고 등급인 1등급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부패방지 시책평가는 공공부문 청렴도 제고를 위해 2002년부터 국민권익위원회가 매년 공공기관을 대상으로 청렴 활동과 정책 성과를 평가하는 제도다.

이번 평가 대상은 전국 273개 공공기관이며, 교육기관은 울산광역시교육청을 제외한 전국 16개 시도교육청이다.

평가 기준은 반부패 추진계획 수립, 청렴 정책 참여 확대, 부패방지 제도 구축·운영, 반부패 정책 성과·확산 노력 등 7개 과제 19개 지표다.

경기도교육청이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1등급을 받은 것은 제도 시행 이래 최초다. 2020년에는 2등급에 이어 1단계 상승했다.

경기도교육청은 부패방지제도의 구축 및 운영과 반부패 정책 확산, 사립유치원·사립학교에 대한 감사와 시민감사관 적극 활용 등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도교육청 관계자는 “경기도교육청이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1등급을 달성한 것은 경기 교육가족 모두가 청렴을 교육의 기본가치로 두고, 실천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얻어낸 성과”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청렴 정책으로 교육 현장에 청렴 문화를 확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